‘햇빛광양시티투어’ 야경코스 첫출발

광양시 별빛야경투어, 포스코케미칼 직원과 함께...

김승우 기자 | 기사입력 2019/07/08 [14:09]

‘햇빛광양시티투어’ 야경코스 첫출발

광양시 별빛야경투어, 포스코케미칼 직원과 함께...

김승우 기자 | 입력 : 2019/07/08 [14:09]

▲7~8월 한여름에만 운영하는 야경투어는 오후 3시 순천역을 출발해 광양버스터미널, 중마관광안내소를 거쳐 이순신대교 홍보관,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 등을 차례로 투어했다.  © 전남뉴스피플

 

광양시는 총 22명이 ‘햇빛광양시티투어’ 야경코스 첫출발을 산뜻하게 했다고 밝혔다.

 

지난6일 투어에는 광양 율촌산업단지에서 2만 4000t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재 생산설비 증설에 나선 포스코케미칼(사장 민경준)의 광양본부(본부장 김동원) 직원이 지역 기업 최초로 시티투어에 자발적으로 참여해 주목을 끌었다.

 

7~8월 한여름에만 운영하는 야경투어는 오후 3시 순천역을 출발해 광양버스터미널, 중마관광안내소를 거쳐 이순신대교 홍보관,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 등을 차례로 투어했다.

 

섬진강휴게소를 비롯한 주변 맛집에서 재첩회, 재첩국 등 취향에 맞게 골라 먹는 여름 저녁식사는 햇빛광양시티투어 야경코스만의 특별한 맛으로 참여자들의 오감을 만족시켰다.

 

이어 ‘전국 야간명소 BEST 30’에 선정된 편백나무숲 ‘느랭이골 자연리조트’ 1,430만 개의 빛의 향연에 참여자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마지막으로 해발 473m 구봉산 정상에 올라 우뚝 서 있는 디지털봉수대, 이순신대교, 여수산단, 컨테이너부두 등 화려하게 펼쳐지는 빛의 파노라마를 감상했다.

 

야경시티투어에 참여한 포스코케미칼 광양본부 안호성 그룹장은 “광양에 살면서도 광양을 꼼꼼히 둘러볼 시간이 없었는데 시에서 운영하는 시티투어 덕분에 직원들과 함께 광양의 매력을 재발견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며, “이번 투어로 끝나는 게 아니라 7월 말엔 부장급 및 협력사 대표들도 참여해 광양시의 ‘지역 관광지 둘러보기 운동’에 지역기업이 참여하는 촉매 역할을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