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보호구역 안에서 낚시행위 한 어선 적발

올해만 벌써 보호구역 입도 낚싯배 4척 적발

정태범 기자 | 기사입력 2019/07/15 [17:29]

문화재 보호구역 안에서 낚시행위 한 어선 적발

올해만 벌써 보호구역 입도 낚싯배 4척 적발

정태범 기자 | 입력 : 2019/07/15 [17:29]

 

▲문화재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백도(섬을 중심으로 200m)해역에 들어간 낚싯배 선장과 낚시행위를 한 낚시꾼 6명이 또 해경에 적발됐다.  © 전남뉴스피플

 

문화재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백도(섬을 중심으로 200m)해역에 들어간 낚싯배 선장과 낚시행위를 한 낚시꾼 6명이 또 해경에 적발됐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지난 12일 오후 6시 50분경 여수시 삼산면거문리 상백도 북동쪽 해상에 허가를 받지 않고 무단 침입한 낚싯배 H 호와 선장 A 모(51세, 남) 씨 낚시행위를 한 낚시꾼 6명을 문화재보호법 위반으로 적발하였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H 호 선장 A 모 씨는 12일 오후 12시 30분경 거문도항에서 낚시꾼 6명을 태우고 출항 상백도 50m 해역까지 진입해 낚시 영업을 하다 해경에 적발됐다.

 

이와 더불어 문화재 보호구역에 무단으로 들어와 선상 낚시를 한 낚시꾼B 모(55세, 남, 광양거주) 씨 등 6명을 같은 혐의로 적발했다.

 

해경 관계자는 “올해 만 벌써 4번째로 문화재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백도에 입도하거나 200m 해역 안에 무단 침입한 낚싯배 선장과 낚시꾼 등15명을 적발하였다”며, 이는 “낚싯배 종사자와 낚시꾼들의 준법정신이결여된행위로 강력히 처벌할 방침”이다.

 

 이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7호인백도일원은 주변 200m 내 해역에서 허가받은 사람 외에는 수산ㆍ동식물을 포획하거나채취할 수 없으며,무단으로 섬에 들어갈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는 경각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