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선 음주운항으로 낚시어선과 충돌

낚싯배가 반파되고 침수가 발생하였지만 큰 인명피해는 없었다.

허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7/29 [06:53]

어선 음주운항으로 낚시어선과 충돌

낚싯배가 반파되고 침수가 발생하였지만 큰 인명피해는 없었다.

허용수 기자 | 입력 : 2019/07/29 [06:53]

▲안개낀 여수 해상에서 어선과 낚싯배가 충돌하여, 낚싯배가 반파되고 침수가 발생하였지만, 큰 인명피해는 없었다.  © 전남뉴스피플

 

안개낀 여수 해상에서 어선과 낚싯배가 충돌하여, 낚싯배가 반파되고 침수가 발생하였지만, 큰 인명피해는 없었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27일 낮 1시 31분경 여수시 남면 안도대교 동쪽 1.2km 앞 해상에서 J 호(4.97톤, 승선원 2명, 어장관리선)와 낚싯배 H 호(3.1톤, 승선원 5명)가 충돌한 것을 인근 어선에서 발견하고 해경에 신고하였다.

 

여수해경은 경비함정과 구조대, 돌산해경파출소 구조정을 급파해 인근 조업 중인 어선을 대상으로 구조협조 요청과 함께 여수항만VTS에서는 사고 해상 주변 안전항행 방송을 지속해서 실시하였다.

 

현장에 도착한 경비함정 확인 결과 H 호는 인근 어선에 의해 예인 되고 있는 것을 안전 호송 속에 남면 장지항에 입항 조치하였고,자력 항해가 가능한 J 호도 사고 조사를 위해 입항 조치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두 선장 상대 음주 측정 결과 낚싯배 H 호 선장은 이상이 없는것으로 확인되었으나, J 호 선장 A 모(60세, 남) 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078% 상태에서 선박을 운항한 혐의로 적발”하였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위해 선박 관계자 등을 상대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J 호 선장 A 모 씨는 연도 자택에서 술을 마시고 출항, 돌산 군내항에서 어획물 위판을 끝내고 연도항으로 돌아오던 중 짙은 안개로 인해 안도대교 인근 해상에서 선상 낚시 중인 H 호를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하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