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희망에너지캠프 일일 버스커 경험

초등학생과 중학생 63명이 참가했다. 각 지역아동센터에서 총 8개의 작은 밴드(Band)를 결성

김승우 기자 | 기사입력 2019/07/29 [07:38]

GS칼텍스 희망에너지캠프 일일 버스커 경험

초등학생과 중학생 63명이 참가했다. 각 지역아동센터에서 총 8개의 작은 밴드(Band)를 결성

김승우 기자 | 입력 : 2019/07/29 [07:38]

▲     © 전남뉴스피플

사진2. GS칼텍스 희망에너지캠프에 참여한 학생들이 기타 연주를 배우는데 열중하고 있는 모습© 전남뉴스피플



GS칼텍스여수공장은 여름방학을 맞아 GS칼텍스 희망에너지캠프를 개최하고 여수지역 아동,청소년에게 일일 버스커(Busker, 거리공연자)가 되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했다.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여수시 소라면 소재 여수YMCA 생태교육관에서 개최된 캠프에는 여수지역 10개 지역아동센터의 초등학생과 중학생 63명이 참가했다. 각 지역아동센터에서 총 8개의 작은 밴드(Band)를 결성하여 참가한 학생들은 1박2일 동안 합숙하며 전문기관의 집중 지도 하에 악기 연주를 배웠다. 이어 25일 저녁 여수 소호동동다리에서 거리 공연(Busking)을 펼치는 것으로 캠프 일정을 마무리했다.

 

건반을 연주한 여수부영초등학교 4학년 정모양은 “여수밤바다 버스킹을 자주 접하며 언젠가는 나도 거리 무대에 서보고 싶다는 상상을 했는데, 친구들과 함께 꿈을 이룬 것 같아 뿌듯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학생들을 인솔한 여수지역아동센터연합회 허정란 회장은 “아이들이 서로를 다독이고 격려하며 하모니(Harmony)를 이루고, 용기 내어 대중 앞에 서는 일련의 과정을 통해 정서적으로 부쩍 성장한 것 같아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GS칼텍스는 2010년부터 ‘GS칼텍스 희망에너지교실’이라는 연중 프로그램을 통해 여수지역 아동/청소년들의 꿈과 비전 함양을 위한 다양한 체험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여수지역사회연구소와 협력하여 여수지역 역사 탐구와 답사를 주제로 진행 중이며, 작년까지 여수지역 40개 지역아동센터 아동,청소년 3천여명이 참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