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여수 이야포·두룩여 사건 진상규명 촉구 건의안 채택

채택된 건의문은 국회와 청와대, 각 정당, 관련부처 등에 송부될 예정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19/07/30 [07:50]

전남여수 이야포·두룩여 사건 진상규명 촉구 건의안 채택

채택된 건의문은 국회와 청와대, 각 정당, 관련부처 등에 송부될 예정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19/07/30 [07:50]

여수지역의 아픈 역사인 이야포 사건과 두룩여(문여)사건과 관련해 건의안을 채택하는 등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25일 제194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박성미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야포 및 두룩여(문여) 사건 진상규명 촉구 건의안’이 원안 채택됐다.

 

이야포 사건과, 두룩여 사건은 한국전쟁 발발 직후 여수 안도 이야포와 두룩여(횡간도~금오도 사이)에서 미군 전투기의 기총소사로 민간인 희생자가 발생한사건이다.

 

박성미 의원은 이날 “두 사건의 생존자들은 전쟁 후 뿔뿔이 흩어져 생사조차 확인하지 못해 주목받지 못했다. 희생자 유족들이 80~90대 노령임을 감안해 정부가 조속히 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를 위해 정부가 진상규명에 적극 나서고 미 정부도 적극 협조할것,피해자 명예회복 등을 위해 과거사정리법을 개정할 것, 희생자 신고 상설화 제도를 마련할 것 등을 촉구했다.

 

채택된 건의문은 국회와 청와대, 각 정당, 관련부처 등에 송부될 예정이다.

 

박성미 의원은 “정부가 인권의 소중함을 깨닫고 평화·화해·화합·상생의 길로 가는 진상규명을 적극 추진하는 것이 희생자와 유족들의 응어리를 푸는 최소한의 도리”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