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체험·휴양마을로 ‘섬진강끝들마을’ 지정

천혜의 자연경관과 다양한 체험 등 농어촌체험·휴양마을 주역으로 거듭

윤대훈 기자 | 기사입력 2019/08/08 [11:01]

농어촌체험·휴양마을로 ‘섬진강끝들마을’ 지정

천혜의 자연경관과 다양한 체험 등 농어촌체험·휴양마을 주역으로 거듭

윤대훈 기자 | 입력 : 2019/08/08 [11:01]

▲농어촌·체험휴양마을로 진월면 ‘섬진강끝들마을 전경    © 전남뉴스피플

 

광양시는 지난 7. 31.(수) 아홉 번째 농어촌·체험휴양마을로 진월면 ‘섬진강끝들마을(위원장 김선주)’을 지정했다고 밝혔다.

 

‘농어촌·체험휴양마을’은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전통문화를 통해 도시민들이 일상의 짐을 잠시 내려놓고, 농산물 수확·가공·시골밥상 체험, 숙박 등 정겨운 시골 속에서 소소한 행복과 정겨운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농촌관광마을이다.

 

농어촌·체험휴양마을에서는 농촌문화체험, 매실·감·복분자·밤 등 직접 수확하는 계절별 농산물 수확체험과 농특산물을 이용해 직접 차려 먹는 시골밥상체험, 쪽염색, 다도, 아트자전거 등 다양한 볼거리와 놀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마을 주민이 생산한 농산물을 바로 구입할 수 있어 관광객의 오감을 만족시키고 있다.

 

이번에 지정된 ‘섬진강끝들마을’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권역단위종합정비사업으로 진월중학교를 리모델링해 섬유·세라믹공예체험, 교육과 세미나를 할 수 있는 다목적실, 각종 즐길거리, 운동기구가 구비 된 건강관리센터, 식당시설, 숙박시설 갖추고 있다.

 

또한 백두대간 자락과 대한민국 청정 1번지 섬진강 하류가 만난 곳에 마을이 자리하고 있어 관광객들에게 따뜻한 시골의 여유로움을 선사하고 있으며, 섬진강을 따라 굽이치는 국도를 걸으며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등 소박하고 편안한 시골 모습을 즐길 수 있어 많은 관광객에게 사랑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