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는 지역 방송국 폐쇄계획 철회 촉구

청자가 주인이라는 KBS의 철학과 가치를 흔드는 일...

정태범 기자 | 기사입력 2019/08/08 [11:25]

KBS는 지역 방송국 폐쇄계획 철회 촉구

청자가 주인이라는 KBS의 철학과 가치를 흔드는 일...

정태범 기자 | 입력 : 2019/08/08 [11:25]

KBS 사측의 일방적인 지역국 폐쇄계획에 반대하는 전남권 시민단체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역 언로차단, 순천KBS 폐쇄반대 전남동부시민행동’(이하 전남동부시민행동)>은 지난 2일 KBS 지역방송국의 폐쇄계획을 철회하라는 기자회견을 개최하여 “지역국 7곳을 폐쇄한다는 KBS의 이번 계획은 시청자가 주인이라는 KBS의 철학과 가치를 흔드는 일이며 지방분권에도 역행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 사안이 충격적인 것은 순천과 목표KBS 방송국 폐쇄계획이 발표됨에 따라 전남지역의 TV 제작 기능 자체를 상실하게 된다는 데 있다.

 

전남동부 시민행동은 전남지역 시청자와 시민단체와 연대해 ‘KBS 지역 방송국 폐쇄반대 전남도민행동(준)’으로 조직을 확대하고 오는 7일(수) 오후 2시 국회 정론관에서 윤소하(정의당) 국회의원과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KBS의 지역방송국 폐쇄계획 철회를 촉구키로 했다.

 

전남도민행동(준)은 “순천 KBS 방송국의 경우 100억원 가량의 시청료가 걷히고 있고 지역 방송국을 독립채산으로 운영한다고 했을 때 흑자경영이지만 이 시청료가 전적으로 지역을 위해 사용되기 보다는 본사의 경영 손실을 메우기 위해 사용되어 왔다. 따라서 경영논리로 보더라고 구조조정의 대상은 지방 방송국이 아니라 KBS 본사여야 한다”고 밝혔다.

 

전남도민행동(준)은 “KBS의 이번 지역국 폐쇄계획은 문재인 정부의 지방분권에 역행하는 처사이자 지역 방송의 불균형을 더욱 가중 시킬 것이다. 정부와 국회는 방송법에 ‘지역성’ 개념을 명시해 지역방송에 대한 지원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