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내버스 실태조사 결과 발표

과속난폭운전 여부, 정류장 무정차 통과 여부 등, 평가점수 다소 낮아져 이용자의 안전 및 불편 우려

정태범 기자 | 기사입력 2019/08/22 [06:51]

여수시내버스 실태조사 결과 발표

과속난폭운전 여부, 정류장 무정차 통과 여부 등, 평가점수 다소 낮아져 이용자의 안전 및 불편 우려

정태범 기자 | 입력 : 2019/08/22 [06:51]

 

▲조사자가 여수시내버스 탑승 후 실태조사표를 작성하는 방법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했고 34명이 참여하여 총 72건을 작성했다.    © 전남뉴스피플

 

여수시내버스 이용자의 만족도 평가를 위한 시내버스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시민협은 지난 7월 24일 쌍봉종합사회복지관에서 주관한 청소년자원봉사아카데미 기간에 시내버스 실태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조사자가 시내버스 탑승 후 실태조사표를 작성하는 방법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했고 34명이 참여하여 총 72건을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시민협에 따르면 실태조사 평가결과는 이전에 실시한 조사와 비교해 전반적으로 평가점수가 높아졌다. 여전히 평가점수가 낮은 항목은 ‘승객맞이 상황’, ‘승객이 완전히 승하차후 출발여부’ 등의 운전자친절도에 해당하는 항목이었다. 하지만 이전과 비교해서, ‘승객맞이 상황’은 꾸준히 평가점수가 상승하고 있어 개선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운전기사님이 친절하다”는 조사자들의 의견도 확인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해당 항목은 친절교육만으로 해결할 수 없고 열악한 근무여건과 관계있는 만큼 근무여건 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에, ‘급정거, 급출발, 급차로 변경, 개문발차 및 과속난폭운전 여부’, ‘타고자 하는 승객이 있는 정류장 무정차 통과 여부’ 등은 이전에 비해 다소 낮은 평가를 받았다. 이에 대해 조사자들은 “급정거 급출발에 대비해서 안전벨트가 있었으면 좋겠다.”, “난폭운전 아저씨 화난 것 같음”, “시설은 좋으나 기사 아저씨가 안 친절하고 난폭 운전하여 스릴을 느껴버림” 등의 의견을 남겼다고 설명했다. 해당항목들은 시내버스 이용자의 안전 및 불편사항과 직결되는 만큼 개선이 시급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시민협은 이번 시내버스 실태조사결과를 여수시에 제출했다며 추후 지속적인 시내버스 운행 모니터를 통해 개선사항을 점검하고 요구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