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40톤 배수구에서 행락객 구한 구조

완도해경 구조자에게 감사장 수여

정일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8/26 [07:31]

분당 40톤 배수구에서 행락객 구한 구조

완도해경 구조자에게 감사장 수여

정일영 기자 | 입력 : 2019/08/26 [07:31]

▲ 해수 분당 40톤를 맞아 아래로 밀려가면서 왼쪽 다리가 바위틈에 낀 사고자를 구한 추씨에게(가운데) 완도해경이 감사장을 수여했다.    © 전남뉴스피플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23일 고금면 용초리에서 신속한 구조를한 민간구조자 추모씨(50세, 남)에게 감사장을 수여 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지난 6월 22일 오후 3시 48분경 고금면 용초리 해수양식장 해수 배출구 근처에서 미역을 채취하던 중 앞으로 넘어져 배출되는 해수 분당 40톤를 맞아 아래로 밀려가면서 왼쪽 다리가 바위틈에 낀 김모씨(56세, 남, 광주거주)가 고통을 호소하는 것을 추모씨가 목격하고 맨몸으로 물을 막아 4시 12분경 양식장 수위를 높여 배출수의 압력을 줄이고 4시 25분경 구조하였다.

 

행락객 김모씨는 감사한 마음을 6월 23일 경찰청장 대화방에 글을 올려 8월13일 해양경찰청에 통보되어, 완도해경은 추모씨의 헌신적이며 적극적인 구조활동에 감사의 표시로 감사장을 수여했다.

 

한편 감사장을 받은 추모씨는 “당연히 해야할 일을 했다.”며“앞으로도 사고발생 시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충관 서장은 감사장을 수여하면서 “위험한 상황에 자신의 몸을 아끼지않고, 타인의 생명을 지켜낸 용기에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