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만흥지구 민간 임대주택 조성사업 주민들의 입장 반영해 추진

중촌마을을 제외한 개발 계획을 추진키로 하면서 당초 LH가 제시했던 사업계획은 변경이 불가피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19/08/28 [17:51]

여수 만흥지구 민간 임대주택 조성사업 주민들의 입장 반영해 추진

중촌마을을 제외한 개발 계획을 추진키로 하면서 당초 LH가 제시했던 사업계획은 변경이 불가피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19/08/28 [17:51]

 

▲국토교통부와 LH공사가 추진중인 전남 여수시 ‘만흥지구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조성사업’    © 전남뉴스피플

 

국토교통부와 LH공사가 추진중인 전남 여수시 ‘만흥지구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조성사업’을 놓고 여수시가 주민의견을 반영한 개발을 요청하고 나서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27일 여수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국토교통부와 LH공사에 보낸 ‘만흥지구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조성사업’에 대한 의견서를 통해 “주민의견대로 중촌마을을 제외하지 않으면 행정업무에 협조하지 않을 계획이며, 택지개발을 자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이처럼 시가 만흥지구 택지개발과 관련해 주민들의 의견을 받아 들여 중촌마을을 제외한 개발 계획을 추진키로 하면서 당초 LH가 제시했던 사업계획은 변경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같은 여수시의 입장에 대해 국토부는 회신 공문을 통해 “중앙도시계획위원회에서 토의·논의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보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그동안 LH가 추진하겠다고 밝힌 만흥지구 택지개발과 관련해 일부 주민들과 일부 시의원들이 반대 입장을 보이자 “주민들의 입장을 반영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혀 왔다.

 

권오봉 시장은 지난 6월 기자간담회를 통해서도 해당 문제에 대해 “당초 도시계획에서는 빠져 있는 마을이 편입되는데 대해서는 원래대로 개발구역을 재설정하는 등 LH공사와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권 시장은 “다수의 주민들이 원하지 않는다면 사업 실행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거듭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된 사업추진을 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하기도 했다.

 

LH와 협약 추진배경에 대해서도 “취임 초 사랑방간담회에서 만흥지구 개발을 서둘러 달라는 주민들의 요구가 있었고, 민간사업자의 중도 포기 이후 LH가 개발하는 안과 시가 직접 개발하는 안을 놓고 고민하다 LH가 하는 것이 사업 수행 안정성 등 면에서 낫겠다 판단해 추진하게 된 것이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시는 지난 5월말 LH와 기본협약을 체결하고 만흥동 일원 약 474천㎡ 부지에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조성사업’을 추진키로 했으나 시의회 일부 의원들을 중심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하면서 논란이 됐었다.

 

 한편 여수시 만흥동 중촌.평촌마을 일원으로 474천㎡(143천평) 계획인구 3,578세대와 사업비 2,800억원이 소요되며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사업을 시행하려고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