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 폐렴 증세 보인 외국인 여성 에이즈 확진 판정

전남 동부권일대를 돌며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던 40대 외국인 여성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19/08/30 [20:42]

급성 폐렴 증세 보인 외국인 여성 에이즈 확진 판정

전남 동부권일대를 돌며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던 40대 외국인 여성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19/08/30 [20:42]

▲ IT 블러거 캡쳐    © 전남뉴스피플

 

불법체류자 신분으로 전남 동부권일대를 돌며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던 40대 외국인 여성이 에이즈(AIDS·후천성면역결핍증) 확진 판정을 받아 경찰과 보건당국이 행적 조사에 나섰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전남 동부권 일대를 돌며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던 외국인 여성 A 씨가 최근 급성 폐렴 증세로 여수에 위치한 B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중 상태가 악화돼 광주광역시의 모 병원에 입원했다. 
 
의식 불명 상태로 생명이 위독한 A 씨는 불법체류자로 정밀 검사 결과 에이즈 양성 반응을 보였으며  언제부터 여수에 거주했는지 등이 불분명한 상태다.
  
여수시와 경찰 관계자는 "해당 여성이 의식이 없어 정확한 정보를 알 수 없는 상태며, 이 여성의 과거 행적을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