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파주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발생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19/09/17 [10:32]

경기도 파주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발생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19/09/17 [10:32]

 

▲ 돼지아프리카열병이 경기도 파주에서 17일 확진판정이 내려졌다.    © 전남뉴스피플

 

전남뉴스피플이 예고한 가축위생방역본부 초동방역관련 기사가 나가기 전에 경기도 파주에서 돼지아프리카열병 확진판정이 17일 내려졌다.

 

폐사율 최대 100%에 이르는 치명적인 돼지 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생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이날 경기도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농식품부는 이날 오전 630분께 아프리카돼지열병을 확진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주로 감염된 돼지의 분비물 등에 의해 전파된다. 돼지과에 속한 동물에만 감염되며 감염되면 100% 폐사해 한 번 발생할 경우 농가 피해가 크다.

 

아직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한번 전염되면 돼지를 살처분하는 것 외에 방법이 없다. 잠복기는 3일에서 최장 21일이다. 사람에게는 전염되지는 않는다.

 

전 방역본부 고위관계자는이미 농장주가 3일전에 폐사를 했다고 하는데 그 보다 빠른 일주일이나 보름 전에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유입되어 방역본부의 초동방역과 시료채취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돼지는 모돈3, 비육돈10, 위축돈 5두 등 18두 시료채취를 하여야 한다. 파주에서 확진판정이 나면 이미 다른 곳으로 전염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이날 오전 9시 정부 세종청사에서 이와 관련한 브리핑을 진행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