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가축위생방역본부 박주환 전무 방역수칙 위반

양성농가 직원 격려방문 방역모, 마스크, 장갑 등 착용 않고 출입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19/09/19 [10:01]

[단독] 가축위생방역본부 박주환 전무 방역수칙 위반

양성농가 직원 격려방문 방역모, 마스크, 장갑 등 착용 않고 출입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19/09/19 [10:01]

▲ 가축위생방역본부 박주환 전무는 방역사 들이 업무하는 양성농가를 방문하면서 사진과 같이 방역모, 마스크, 장갑 등을 착용하지 않고 격려해 병원균을 다른 곳으로 옮길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와 방역 최 일선에 있는 수장이 방역수칙을 위반해 논란이 되고 있다.   ©전남뉴스피플

 

1718일 발생한 경기도 파주, 연천 농가에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으로 농림축산부가 양성 확진 판정 즉시 위기경보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한 가운데 가축위생방역본부 박주환 전무는 방역사 들을 격려 하러간 양성농가를 방문하면서 방역수칙을 위반해 논란이 되고 있다.

 

박주환 전무는 18일 초동방역현장(파주·연천)을 방문해 현장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방역관계자들을 격려했는데 이때 방역모와 마스크, 장갑 등을 착용하지 않고 방문해 병원균을 다른 곳으로 옮길 수 있다는 지적에 문제의 심각성을 모르고 있지 않나 하는 의심이 들게 하는 행보를 보였다.

 

특히 방역수칙에 바이러스성 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사람이 옮길 수 있어 특별한 주의가 필요한데 농림축산부 김현수 장관도 양성 농장을 방문하지 않고 있는 시기에 방역본부 최 일선 수장격인 박 전무는 방역수칙을 위반하면서 까지 방문해 사태를 파악하지 못한 행동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부분이다.

 

이런 가운데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발령하였으며, 경기도에서 타 시·도로의 돼지 반출을 일주일간 금지하는 긴급조치 까지 내려진 가운데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박 전무 현장방문은 이해 할 수 없는 행동이다.

 

박 전무는방역사 직원들 격려차 방문했는데 통제선 밖에서 만나 마스크와 방역모, 장갑 등을 쓰지 않은 게 실수를 했습니다. 라고 해명했다.”

 

한편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신경을 써야할 긴박한 상황에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경기도본부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다 결국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