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국가산단 플랜트건설 노사, ‘임금협약 합의’

5월부터 26차례 마라톤협상, 이달 20일 합의안 도출…9년 연속 무분규 달성

정태범 기자 | 기사입력 2019/09/24 [07:05]

여수국가산단 플랜트건설 노사, ‘임금협약 합의’

5월부터 26차례 마라톤협상, 이달 20일 합의안 도출…9년 연속 무분규 달성

정태범 기자 | 입력 : 2019/09/24 [07:05]

▲이달 20일 ‘여수국가산단 플랜트건설 노사 임금협약 단체교섭’에서 노사대표가 합의안을 도출한 후 악수하고 있다. ©전남뉴스피플

여수시는 지난 20일 여수국가산단 플랜트건설 노사가 임금협약에 최종 합의했다고 23일 밝혔다. 플랜트건설 노사는 지난 5월 말 상견례를 시작으로 그동안 26차례에 걸쳐 마라톤협상을 벌였다.

 

노사 양측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간 밤을 새워가며 협상을 벌인 끝에 잠정 합의안을 이끌어냈다. 이후 21일 노조 찬반투표를 진행해 최종 합의를 확정했다.

 

합의안에 따르면, 내년 임금은 신설 기능공은 6000원, 조력공‧MT기능공‧여성은 4200원이 인상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