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국가산단 오염배출 조작 대기업 등 국회 국정감사 채택

GS칼텍스 허세홍 대표, LG화학 신학철 대표, 한화케미칼 김창범 대표, 금호석유화학 문동준 사장, 롯데케미칼 임병연 부사장 등 증인 출석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19/09/24 [16:37]

여수국가산단 오염배출 조작 대기업 등 국회 국정감사 채택

GS칼텍스 허세홍 대표, LG화학 신학철 대표, 한화케미칼 김창범 대표, 금호석유화학 문동준 사장, 롯데케미칼 임병연 부사장 등 증인 출석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19/09/24 [16:37]

 

전남뉴스피플이 최초 단독 보도한 여수국가산단 대기환경오염물질 불법배출 조작사건 관련 제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에 채택됐다.

 

국정감사에는 GS칼텍스 허세홍 대표이사와 엘지화학 신학철 대표이사, 한화케미칼 김창범 대표이사, 금호석유화학 문동준 사장, 롯데케미칼 임병연 부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한다.

 

지난 20일 이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이들 업체들의 여수공장장들을 증인으로 채택하였으나 해당 기업의 대표이사 및 사장단을 국회 산자중기위원회에서 증인으로 채택하게 된 배경은 그만큼 이번 오염물질 측정값 조작 사건이 지역사회에 큰 충격을 준만큼 소홀하게 다룰 수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특히 이번 사건으로 인해,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지난 7월 여수국가산업단지에서 대기오염물질 측정값을 조작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로 4명을 구속하고 31명을 불구속기소한 바 있다.

 

이에 이용주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대기오염물질 측정값 조작 사건에 연루된 기업들에 대한 진상규명과 실태조사를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수차례 밝혀왔다.

 

이 의원은 “여수가 지역구인 의원으로서 여수국가산단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을 좌시할 수 없다”며, “공장장을 증인으로 불러 대책과 방안에 대해 확인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연루된 기업들의 결정권자가 직접 증인으로 출석해서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히고, 재발방지에 대한 확답을 받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증인으로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국정감사에서 여수시민의 건강권에 위협이 되는 행위를 한 만큼 그 심각성을 지적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사후 대책이 잘 마련되고 있는지 대표들을 상대로 추궁 하겠다”며, “여수시민들께서 꼭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여수국가산단 내 몇몇 기업들이 오염물질, 대기배출 자가 측정 대행업체와 결탁하여 환경오염물질 배출량을 허위로 조작 한 의혹을 전남뉴스피플 최초 취재 확인해 전국민의 공분을 샀던 큰 이슈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