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낭만포차, 이달부터 거북선대교 아래서 운영

올 7월~9월 기반시설 조성, 산뜻한 벽화와 버스킹 공간도 마련

허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19/10/02 [16:45]

여수낭만포차, 이달부터 거북선대교 아래서 운영

올 7월~9월 기반시설 조성, 산뜻한 벽화와 버스킹 공간도 마련

허용수 기자 | 입력 : 2019/10/02 [16:45]

▲여수밤바다 낭만포차   © 전남뉴스피플

 

여수밤바다 낭만포차가 이달 1일부터 거북선대교 아래에서 영업을 시작한다.

 

지난 2016년 종화동 해양공원에 터를 잡은 낭만포차는 아름다운 여수밤바다와 어우러져 대한민국 최고 관광지로 떠올랐다. 이후 전국의 관광객이 이곳에 몰리면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불 꺼진 원도심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었다.

 

하지만 관광객 증가와 함께 찾아온 교통체증과 소음, 불법 쓰레기 투기 등이 시민 불편을 가중했다. 여수시는 이러한 문제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전문가와 시민 등을 초청해 토론회를 열고낭만포차 발전방안을 모색했다.

 

11월에는 낭만포차 이전‧폐지‧존치에 대한 시민 설문조사도 진행했다. 그 결과 응답자 50.9%가 낭만포차 이전‧폐지를 선택했고, 이들 중 90.4%가 거북선대교 하부 공간 이전에 찬성했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거북선대교를 관리하는 익산국토관리청과 협의를 진행해 낭만포차 이전을 최종 결정했다.

 

올해 7월부터 9월까지는 낭만포차 부지에 상하수도, 전기, 포장공사, 임시화장실 등 기반시설을 조성했고, 7월에는 낭만포차 운영자 18명도 새롭게 선정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