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 광양ㆍ여수항 일원 해상, 사건ㆍ사고 잇따라 발생

광양 해상에 벙커-C 유출 방제작업, 해상 추락 50대 선원 안타깝게 사망

허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19/10/14 [11:09]

휴일 광양ㆍ여수항 일원 해상, 사건ㆍ사고 잇따라 발생

광양 해상에 벙커-C 유출 방제작업, 해상 추락 50대 선원 안타깝게 사망

허용수 기자 | 입력 : 2019/10/14 [11:09]

▲12일 광양시 금호동 한 제품 부두에 계류 중인 S 호(1,571톤, 승선원 11명, 제주선적)에서 급유선으로부터 기름 수급을 마치고 마무리 작업 중 좌현 선수 갑판에 있는 에어 벤트에서 벙커-C유 8리터가 해상으로 유출되었다.     © 전남뉴스피플

 

전남 광양 해상에서 기름이 유출되고 여수 중흥 부두에서 술을 마시고 선박을 건너다 해상으로 추락한 50대 남성이 안타깝게 사망한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2일 오전 11시 19분경 광양시 금호동 한 제품 부두에 계류 중인 S 호(1,571톤, 승선원 11명, 제주선적)에서 급유선으로부터 기름 수급을 마치고 마무리 작업 중 좌현 선수 갑판에 있는 에어 벤트에서 벙커-C유 8리터가 해상으로 유출되었다.

 

여수해경은 민간방제업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방제정 및 광양해경파출소 구조정 등 선박 총 5척과 인력이 투입해, 사고 선박 주변 오일펜스 200m를 설치하고 유흡착포 80kg 등 방제 기자재를 사용, 약 2시간만인 오후 1시 31분경 방제작업을 완료했다.

 

또한, 유출된 기름에서 시료를 채취하고 S 호 선장 및 선원, 급유선 선박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같은 날 자정 00시 46분경 여수시 중흥동 중흥 부두에 계류 중인 유조선 E 호(496톤, 승선원 10명, 한국선적) 선원 A 모(58세, 남) 씨가동료 선원과 함께 외출을 나와 술을 마신 후 귀선하기 위해 선박으로 건너던 중 해상으로 추락, 여수해경 구조대가 구조해 여수 소재 병원으로이송했지만, 안타깝게 숨지고 말았다.

 

해경 관계자는 “E 호 선장 및 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