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주의원 만흥지구 택지개발 주민 반대하면 추진하지 말아야...

만흥지구 택지조성반대 비상대책위와 면담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19/10/21 [15:12]

이용주의원 만흥지구 택지개발 주민 반대하면 추진하지 말아야...

만흥지구 택지조성반대 비상대책위와 면담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19/10/21 [15:12]

▲ 이용주 국회의원이 만흥지구 택지조성반대 비상대책위와 면담하고 있다.    © 전남뉴스피플

 

이용주 국회의원(여수갑, 무소속)이 지난 18일 최근 논란이 점점 커지고 있는 만흥지구 택지개발 사업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나섰다.

 

이 의원은 해당지역 국회의원으로서 지난 16일 만흥지구 택지조성반대 비상대책위 10여명과 중앙동 의원 사무실에서 면담을 갖고 요구사항을 청취했다.

 

비상대책위는 첫째, 중촌마을과 레일바이크 아래 4세대는 촉진지구에서 제척할 것, 둘째, 평촌마을 주민의 찬․반을 물어 그 결과에 따를 것, 이 두가지 사항을 요구하며,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시 시청 앞 집회와 매립장 전면봉쇄 등 강력한 투쟁에 돌입하겠다고 주장했다.

 

지난 17일 여수시는 기자회견을 통해 국가정책 사업으로 공영개발 방식으로 LH와 추진이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며, 최근 LH로부터 ‘중촌마을 제척에 대한 여수시의 요청사항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여 추진할 예정’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이용주 의원은 여수시와 비상대책위의 갈등이 고조될 것을 우려하며, 18일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여수시는 만흥지구 택지개발 사업을 추진하더라도 먼저 평촌마을 주민들의 개발 찬성․반대 의견을 수렴하여 주민들의 반대의견이 모아지면 만흥지구 택지개발사업을 추진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또한 이 의원은 “주민들의 동의가 없는 개발은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주민들의 동의를 받도록 법에도 명시가 되어 있다”며 “여수시는 비상대책위와 약속한 대로 평촌마을 주민들의 찬․반을 물어 사업 진행여부를 결정하여 앞으로 만흥지구 택지개발사업으로 인한 논란이 멈추길 바란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