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백운산 추동섬’으로 개발

백운산 4대 계곡 관광명소화 2단계 사업 완료, 산수관광지 부상 기대

김승우 기자 | 기사입력 2019/10/30 [10:22]

광양 ‘백운산 추동섬’으로 개발

백운산 4대 계곡 관광명소화 2단계 사업 완료, 산수관광지 부상 기대

김승우 기자 | 입력 : 2019/10/30 [10:22]

▲광양 산수생태공원은 ‘백운산 추동섬’으로 명명    © 전남뉴스피플

 

광양시는 ‘백운산 4대 계곡 관광명소화’ 2단계 사업인 옥룡 동곡계곡 정비를 완료하고, 백운산 추동섬을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전면 개방한다고 밝혔다.

 

시는 2002년 8월, 태풍 ‘루사’의 영향으로 형성된 옥룡 추산리 자연형 하천섬에 관광·편의시설을 확충하여 산수생태공원으로 탈바꿈시켰다.

 

산수생태공원은 ‘백운산 추동섬’으로 명명되었으며, 웃섬과 아랫섬으로 구분된다.

 

웃섬은 고목이 된 벚나무와 대숲이 태풍을 견디며 지킨 정취에 무늬맥문동, 황금사철 등 사계절 초화류를 식재해 자연과 인공의 조화를 추구했다.

 

아랫섬은 삼정설화, 광양 백운산 고로쇠, 옥룡사지 동백나무 숲 등 백운산에서 발원된 신비롭고 흥미로운 스토리를 담은 포토존과 하늘정원, 마운딩(언덕) 잔디정원 등을 입체적으로 조성하였다.

 

이렇게 백운산 추동섬은 백운산의 장엄한 정기와 눈부신 파노라마 조망으로 산수관광과 생태체험을 즐길 수 있는 건강한 휴양 공간으로 다시 태어났다.

 

한편, 광양시는 지난해 봉강 성불계곡과 올해 옥룡 동곡계곡에 이어 진상 어치계곡과 다압 금천계곡에도 편의시설과 체험시설 등을 단계적으로 조성해 2020년까지 ‘백운산 4대 계곡 관광명소화사업’을 완료해 나가기로 했다.

 

‘백운산 4대 계곡 관광명소화사업’이 완료되면 도심권에서 추진 중인 광양 해비치로와 구봉산권역 관광단지 조성사업, 그리고 백운산권역과 섬진강권역이 하나의 관광벨트로 연결돼 매력적인 관광도시로 한층 도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