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앞바다 43톤급 요트 좌초

해경 비바람 속 승객 전원 신속구조, 인명 피해 전혀 없어....

허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10:35]

여수앞바다 43톤급 요트 좌초

해경 비바람 속 승객 전원 신속구조, 인명 피해 전혀 없어....

허용수 기자 | 입력 : 2019/12/02 [10:35]

▲ 좌초된 요트에 여수해경이 접근중이다.    © 전남뉴스피플

▲좌초된 요트를 해경이 잠수해 확인하고 있다.     © 전남뉴스피플



여수 앞바다에서 43톤급 요트가 좌초되었으나 출동한 해경에 의해 승선원 전원을 무사히 구조했다.

 

여수해양경찰서는 12월1일 오후 6시 20분경 전남 여수시 신월동사도 남쪽 약 130m 앞 해상에서 A 호(43톤, 쌍동선, 승선원 29명)가 좌초되었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경비함정과 해경구조대, 봉산ㆍ돌산해경파출소 구조정, 육상 순찰팀 등 구조 세력을 급파하였으며, 여수어선안전국 상황을 전파,사고 해역 주변 선박 대상 안전 항행방송을 지속적으로 실시했다.

 

아울러 현장에 도착한 봉산 및 해경구조대원 4명이 바다에 뛰어들어 A 호에탑승 승객 및 선체 안전 상태를 확인 후 구조정에 승객 26명(성인 17명, 소아9명)을 옮겨 태우고, 인근 해상에 대기 중인 경비정에 릴레이 이송 후 봉산동부두에 모두 안전하게 하선조치 하였다.

 

또한 구조대 2명이 바다에 입수하여, A 호 선체 확인 결과 좌현 선수 수면 하약 20cm x 20cm가량이 파공되었으나, 침수 피해는 없었으며 같은 날 오후 8시 51분경 자연 이초와 함께 자력 항해가 가능해 구조정의 안전 호송 속에이순신 마리나항으로 입항 조치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선장 상대 음주측정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선장 및 선원 상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말했다.

 

한편 A 호는 1일 오후 5시경 이순신 마리나항에서 승객 및 선원 29명 태우고출항, 여수 관내 해상투어를 끝내고 입항 중 신월동 사도 인근 해상 이동 중 저수심으로 암초에 좌초되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사건/사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