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배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추진

정태범 기자 | 기사입력 2019/12/30 [07:51]

장성배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추진

정태범 기자 | 입력 : 2019/12/30 [07:51]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내외통신 정석철 기자 편집 정태범 기자] 

▲여순사건 당시 반란군이 국군에 의해 무장해제 된채 손을 둘고 나오고 있다.     © 시사포토뱅크

 

해방공간에서 벌어졌던 비극적인 여순사건과 관련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를 위해 71년 통한의 눈물을 닦아줄 여순사건 진상조사위를 즉각 구성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21대 총선에서 순천지역구 출마를 선언한 대안신당(가칭) 장성배 예비후보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71년 전 여수시, 순천시, 광양시, 보성군, 구례군, 곡성군, 고흥군 지역의 민간인등 약2만여명이 진압군에 의해 ‘단순히  의심만 당해도 왜 자신들이 학살당해야 하는지도 모르고 죽음과 희생을 당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순천시 서면 구랑실재에는 150여명의 민간인 학살현장이 그대로 매장이 된 채 있었으며, 최근에는 1구의 민간인 희생자를 발굴하기도 했다”면서 “전남도가 여순사건이 발발한 1948년 10월 19일부터 이듬해 10월까지 1년간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여수·순천을 비롯한 전남 동부 지역의 민간인 희생자 수는 1만1천131명이었다. 실제로는 더 많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 유족들은 연좌제에 걸려 사회진출도 어려워, 독립유공자, 5.18 유족들처럼 사회적, 경제적으로 어렵게 살고 있는 분들이 많고 71년의 통한의 세월이 흘러가고 있다”면서 “여순사건 희생자와 유가족들의 ‘71년 통한의 눈물’을 닦아줄 ‘여순사건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이 즉각 이루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성배 예비후보는 이어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추진’과 관련해서는 “20대 국회에서 정인화,주승용,이용주 의원 등이 낸 ’여순사건 특별법‘이 자동 폐기될 위기에 놓여있다”고 우려했다.

계속해서 “지난 11월 26일 여순항쟁서울유족회와 여수지역사회연구소는 성명서를 내고 ‘민주당이 여순특별법에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홍영표·우상호 전 원내대표 등 중진을 포함한 의원 38명이 발의에 동참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면서 ‘배신 같은 행위에 유족회와 시민사회는 참담한 심정으로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주장했다.

장 예비후보는 “국회의 다수당을 차지하고 있는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무관심 때문에 ’여순사건특별법‘ 자동 폐기될 위기에 놓여있다”면서 “현재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들은 지난 9월9일부터 80대 노인들이 매일 비바람과 추위를 무릅쓰고 국회 정문과 청와대 앞에서 ’여순사건특별법‘이 통과시켜달라고 1인 시위를 이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23일 광주지법 순천지원에서 열린 여순사건 재심 공판기일에서 ‘내란 및 포고령 위반의 증거가 없어 무죄를 구형’ 한다고 선고했다”면서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 예비후보는 이와 함께 ‘▲국가폭력 트라우마치유센터 순천 건립추진’을 역설했다.

즉 “4.3항쟁,여순사건, 5·18민주화운동 등 지난 시기 국가의 무자비한 폭력과 인권유린 사건의 경우 국가폭력으로 인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고통 받고 있는 분들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국가폭력으로 인해 삶을 송두리째 빼앗긴 피해자들을 국가가 직접 나서서 치유하는 것은 현대사의 깊은 상처를 딛고, 화해와 상생의 길을 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는 수면 아래 묻혀 있던 여순사건의 진상을 규명해 억울한 민간인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지역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한 특별법 제정과 동시에 피해자와 그 가족의 치유와 건강한 삶의 회복을 지원하는 ‘국가폭력 트라우마치유센터’를 순천에 건립할 것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