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LED 전자게시대 설치 ‘불법광고물 근절'

31일 시청상황실서 점심시간 활용해 올해 첫 ‘브라운 백 미팅’ 가져

윤대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1/31 [18:10]

여수시 LED 전자게시대 설치 ‘불법광고물 근절'

31일 시청상황실서 점심시간 활용해 올해 첫 ‘브라운 백 미팅’ 가져

윤대훈 기자 | 입력 : 2020/01/31 [18:10]

▲기둥형 전자현수막     © 전남뉴스피플

 

여수시청 공무원들이 최근 기승을 부리고 있는 분양 광고 현수막, 상가밀집지역 전단지 무단 배포 등 각종 불법광고물을 근절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여수시에 따르면, 31일 낮 12시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문태선 도시시설사업단장과 업무 관계자 등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브라운 백 미팅이 열렸다.

 

‘불법광고물의 효율적 관리와 정비 대책’을 주제로 열린 이번 모임은 인사말, 주제 발표, 자유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이번 모임을 주재한 문태선 단장은 “불법광고물이 도시 미관 저해뿐만 아니라 시민 안전도 위협하고 있다”면서 “관련 부서와 읍면동 직원의 고견을 듣고자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영수 시민공감팀장이 브라운 백 미팅 취지를 설명했다. 서 팀장은 “브라운 백 미팅은 점심시간을 활용해 직원 간 수평적 관계에서 현안 업무를 공유․소통하는 대화의 장이다”면서 “지난 2018년부터 권오봉 시장의 제안으로 매달 1회 이상 모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주제 발표를 맡은 위회환 광고물관리팀장은 지역에 있는 현수막 지정게시대 현황과 옥외광고물 관련법, 지난해 불법광고물 정비실적 등을 설명했다.

 

▲ 불법 현수막 대신 전자현수막으로 교체해 거리가 깨끗해졌다.    © 전남뉴스피플

 

정당․정치인 불법 현수막, 게릴라식 주택 분양 플래카드, 상가밀집지역 전단지 무단 배포 등을 예로 들며 불법광고물의 실태와 문제점을 소개하기도 했다.

 

자유 토론 시간에는 참석자들의 다양한 의견이 앞다투어 나왔다.

 

공원과 김00 주무관은 서울시 서대문구를 예로 들며 LED 전자 게시대 확충을 제안했다.

 

김 주무관은 “인기 있는 현수막 게시대를 이용하려면 30일 이상 대기해야 하는 데 이로 인해 광고 업주 등이 길 가에 불법 현수막을 내걸고 있다”면서 “전자 게시대를 설치하면 여러 광고물을 순환해서 홍보할 수 있고, 야간에도 홍보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같은 과에 근무하는 김0 주무관은 부산시 연제구에서 시행 중인 ‘불법광고물 신고 모니터단’을 운영하자고 주장했다.

 

김 주무관은 “민관 합동 모니터단을 구성해 불법광고물 근절 캠페인 및 단속, 스마트폰 불법 유동광고물 신고 등을 하면 상승효과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삼일동 우00 주무관은 주민들이 불법광고물과 합법광고물을 구분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광고물 표시제를 건의했다.

 

우 주무관은 “광고물협회를 통해 합법광고물에 도장이나 스티커를 붙인다면 현재 시행 중인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가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인쇄․디자인 업체의 불법광고물 근절 앞장,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 현실화 및 확대, 행정용 저단형 고정 게시대 확대, 격무에 시달리는 광고물관리팀 인센티브 부여 등 많은 의견이 제시됐다.

 

시 관계자는 “브라운 백 미팅이 두 돌을 맞으면서 직원들의 참여도가 높아지고, 토론 내용도 더욱 알차 졌다”면서 “오늘 나온 의견을 적극 검토해 시정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여수시는 올해 불법광고물 예방과 관리를 위해 2개조 12명으로 정비반을 편성․가동하고, 30개 회선으로 자동전화 안내 서비스도 시행한다. 불법광고물 수거보상제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현수막 게시대도 42기를 신설해 총 209기를 운영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