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여수갑 과 순천 등에 대한 후보자 발표 지연

사고지역도 아닌 곳에 전략공천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논란...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0/02/26 [10:53]

민주당 여수갑 과 순천 등에 대한 후보자 발표 지연

사고지역도 아닌 곳에 전략공천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논란...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0/02/26 [10:53]

 

▲ © 전남뉴스피플=자료사진

 

[취재=남도방송 편집 김정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총선에 출마 경선을 앞두고 여수갑 과 순천 등에 대한 후보자 발표를 지연하면서 반발이 일고 있는데다 사고지역도 아닌 곳에 전략공천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것으로 보인다.

 

당초 민주당은 15개 지역구 중 이개호(담양·장성·영광·함평) 의원만 단수공천을 확정했다. 나머지 14곳에 대해선 후보자들의 경선작업이 진행 중이다. 아직까지 전남 내 전략공천은 없다.

 

그러나 최근 여수갑과 순천 지역구에 대해 전략공천설이 나돌면서 유권자들의 반발의 사고 있다.

 

순천은 분구가 확정될 경우 소병철 순천대 석좌교수의 전략공천이 사실상 기정사실화 되는 분위기인데다 정가에서도 인재영입이라는 당의 방침에 대해 지역에선 대체로 수긍하면서 나머지 지역구 경선 구도의 윤곽이 어느정도 잡힌 상황이다.

 

다만 여수갑의 경우 전략공천설이 나돌면서 순천과 사뭇 다른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민주당에선 주철현 전 여수시장과 강화수 전 청와대행정관, 조계원 전 경기도 정책수석, 김유화 전 시의원 등이 출마해 경선 후보자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 중앙당이 여수갑 경선 후보자 발표를 차일피일 미루면서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일각에선 당 지도부 모 여성 인사가 김유화 후보를 밀고 있다는 등 확인되지 않은 낭설이 난무하고 있다.정작 이같은 유언비어를 단속해야 할 민주당에서는 손을 놓고 있어 선거판은 갈수록 혼탁해지는 분위기양상을 보이고 있다.

 

모 후보자 쪽 관계자는 “2년 동안 지역에서 출마를 위해 착실히 준비해왔고 당원 확보 등 당을 위해 뛰고 헌신했다”며 “사고지역도 아닌 곳에 특정후보를 단수공천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만약 그렇게 된다면 좌시하지 않겠다. 오히려 민주당 후보 낙선 운동을 펼치겠다”고 분개했다.

 

또 다른 후보 캠프 관계자는 “공정하고 투명한 경선관리를 해야 할 민주당이 여당이라는 특권의식에 사로잡혀 총선 후보자 줄세우기에 혈안이 됐고, 경선 후보 결정마저 지역 현실과 동떨어진 판단으로 지탄을 받고 있다”며 “선거판이 이렇게 혼탁해 진 책임은 전적으로 민주당에 있다”고 힐난했다.

 

그동안 여수갑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주철현 전 시장의 경우 상포지구 논란 문제를 이유로 컷오프에서 탈락시킬 경우 무소속 출마가 예상돼 선거판 자체가 흔들릴 가능성이 높은데다 김유화․강화수 후보를 경선후보로 내세울 경우 현 이용주 의원과의 맞대결에서 승리를 장담할 수 없어 당의 고민은 깊어질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이개호 호남권 선대본부장은 “공심위 내부에서 여성공천 요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타 후보자들의 반발을 살수 있고, 주철현 후보의 무소속 출마가 전제될 경우 상황은 달라진다”며 “당의 입장을 보고 결정하겠지만 선거의 현실적 문제에 대해서도 지도부에 얘기하겠다”고 말했다.

 

지역 정가에선 '민주당 후보=당선'으로 인식되고 그 어느때보다 집권여당에 대한 지지율이 높은 만큼 후보자 간 과열경쟁이 치열한 시국에서 후보자 발표에 신중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그러나 경선 과정에서 각종 비방과 흑색선전이 난무하고 있음에도 이를 관리감독해야 할 민주당이 수수방관하는 등 불감증이 팽배해 선거 혼탁을 부추기고 있다는 비판여론이 빗발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