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철현 예비후보, 컷오프…상포라면 절대 수용 못해

“상포는 이유가 될 수 없다. 당 공관위는 심사결과 공개하라”

정태범 기자 | 기사입력 2020/03/03 [10:54]

주철현 예비후보, 컷오프…상포라면 절대 수용 못해

“상포는 이유가 될 수 없다. 당 공관위는 심사결과 공개하라”

정태범 기자 | 입력 : 2020/03/03 [10:54]

주철현 더불어민주당 여수갑 국회의원 예비후보(전 여수시장)가 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의 경선후보자 배제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공관위는 지난달 28일 오후 7시께 여수갑지역 경선과 관련해 총선 예비등록 후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압도적 1위를 보인 주철현 후보를 배제하고 2·3순위 후보를 당 경선후보자로 결정해 발표했다.

 

이후 주철현 예비후보는 당의 재심 신청절차를 이용해 잘못을 바로잡겠다는 입장을 정하고, 지난 1일 오후 3시께 당에 재심신청서를 제출했다.

 

주철현 후보는 재심신청을 지지하는 8300여명의 당원·시민들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모은 재심 청원서도 함께 당에 제출했다.

 

재심신청서 제출과 함께 주철현 후보는 “경쟁력이 확실한 후보에게 경선 참여 기회조차 주지 않는다는 것은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해야 하며 결과는 정의로 워야 한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철학과 당의 ‘당선 가능성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경선 원칙에도 부합하지 않는 매우 잘못된 결정이다”고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이어 주철현 후보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적으로 중앙당을 향해 경선 배제의 기준이 된 공관위의 심사 결과에 대한 공개를 촉구했다.

 

언론은 보도를 통해 당 공관위의 주철현 후보의 경선 배제 사유에 대해 ‘상포문제’를 그이유로 들고 있지만, 당 공관위는 현재까지 어떠한 입장도 없다.

 

주철현 후보는, 보도처럼 ‘상포문제’가 원인이라면 당 공관위의 결정을 절대 수용할 수도 용납할 수도 없고, 손상된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다는 입장이다.

 

주 후보는, “상포 지구는 검찰과 경찰의 장기간 수사와 감사원 감사 등을 통해 주철현과관련성이 없음이 확인되었고, 2018년 민선7기 당 시장경선 과정, 2019년 당 갑지역위원장공모 과정, 이번 제21대 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등록 과정에서도, 상포 문제가 제기됐지만 3차례 모두 당의 철저한 검증을 통과한 사안이기 때문에 상포 문제를 컷오프 사유로 드는 것은 당의 자기부정에 다름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런 이유로 주 후보는 “당 공관위가 원칙과 기준에 의한 공정한 심사를 통해 경선 후보자를 결정했다면, 각종 여론조사 압도적 1위 후보의 경선 배제 이유로 ‘상포문제’를 들 수 없었을 것이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만약 상포지구와 관련해 단 1%의 연관성이라도 있다면, 모든 재산을 국가에 헌납하고 정계은퇴 하겠다”는 각오까지 밝혔다.

 

그는 공관위가 실제 상포문제를 이유로 경선 기회를 박탈했다면 본인은 물론 가족과 지지자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이고, 명예회복을 위해서라도 공관위를 비롯한 어느 누구와도 싸우겠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주 후보는 “이번 당의 결정은 일개인의 정치적 생명을 끊는 것은 물론이고, 고향에서 죽을 때까지 살아 가야할 한 개인의 인생을 매장하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는 잘못된 결정이다”며 “사실 그동안 상포문제가 언급되면 저와 직접 관련이 없음에도, 5촌 조카의 남편이 연관됐다는 이유로 죄송하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고개만 숙였다”고 하소연 했다.

 

하지만, 그는 “검·경 수사 결과를 무시하고, ‘상포문제’와 관련해 저와 연관이 있는 것처럼 정치적 모략과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서 이제부터는 절대 좌시하지 않고 정면으로 맞서 싸울 것이다”는 각오도 밝혔다.

 

이어 “재심 청원에 동참해준 8300여명의 당원·시민들이 4·15총선까지 주철현과 정치적 운명을 같이 해주시겠다”고 약속했다며, “재심결과든, 공개요청에 대한 당의 입장이든 나올 때까지는 모든 정치적 가능을 검토하며 기다리겠다”고 정치적 중대 결심을 예고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