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향 여수시의원 민주당 탈당 선언

“민주당 시의원임이 부끄러울 때가 한 두 번이 아니었다.”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9:07]

송재향 여수시의원 민주당 탈당 선언

“민주당 시의원임이 부끄러울 때가 한 두 번이 아니었다.”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0/03/23 [19:07]

 송재향 의원          © 전남뉴스피플

민주당 시의원임이 부끄러울 때가 한 두 번이 아니었다.”

 

송재향 여수시의원(한려,동문,중앙,충무,서강,광림,만덕)은 지난 20일 민주당 전남도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무소속 길을 걷겠다고 23일 밝혔다.

 

송 의원은 22일 자신의 SNS에 “민주당을 탈당한다. 여수시 전반에 걸쳐 심각한 암적 징후가 세부적이고 구체적으로 느껴졌다”고 사회관계망에 올렸다.

 

그는 “1년 9개월 전부터 민주당 의원이 다수인 여수시의회라는 구조 속에서 돌산 상포 특위구성이나 웅천 특위구성, 영화세트장 등의 찬반 건을 지켜보면서 분노하고 심각하게 화도 냈다. 그리고 기다려도 보았다”고 기록했다.

 

이어 “오늘 늦었다고 생각될 때가 가장 빠르다고 생각한다. 재작년 7대 여수시의회가 개원되면서 민주당 소속 시의원임이 부끄러웠을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또, “정당이 입으로만 소통을 말하는 거 같아도 함께 해보면 일방적인 측면이 훨씬 더 많았다. 그래서 더는 기대할 게 없다고 생각한다.”며 담담하게 입장을 정리했다.

 

그러면서 “초선이었을 때도 지금도 예, 아니오를 명확히 이야기하지만 불의에 분노하고 화내지 못한다면 돈 많은 사람과 권력을 쥔 사람들이 한통속이 되어 힘없는 사람들을 법과 권력으로 마음대로 주무를 것은 뻔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 시간 이후로 민주당에 대한 합리적 지지나 이성적 지지를 철회 한다”고 비판 했다.

 

전남 동부권은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탈당이 잇따르는 가운데 당 지도부가 컷오프 또는 경선 결과를 번복하는가 하면 심지어 민심과 동떨어진 선거구 획정이나 무리한 전략공천을 단행하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판단을 내리면서 어느 때 보다 심각한 파열음이 일고 있다.

 

송 의원은 23일 오전 여수시청 브리핑 룸에서 민주당 탈당과 관련해 공개적으로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 이였으나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기자회견은 취소했다.

 

한편 여수시의회에서는 김영규, 강재헌, 이선효, 김종길, 송하진, 정광지 의원에 이어 7번째 무소속 의원이 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