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지역 특별단속 중 양귀비 414주 압수

완도해경 텃밭에서 양귀비 재배한 19명 무더기 적발

허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5/13 [11:06]

도서지역 특별단속 중 양귀비 414주 압수

완도해경 텃밭에서 양귀비 재배한 19명 무더기 적발

허용수 기자 | 입력 : 2020/05/13 [11:06]

완도해양경찰서는 도서지역 완도군 및 해남군 양귀비 밀경작 지역을 수색하여 총 414주를 압수하였고 19명을 적발하였다.  © 전남뉴스피플

 

완도해양경찰서는 4월 13일부터 완도군 및 해남군 양귀비 밀경작 지역을 수색하여 총 414주를 압수하였고 19명을 적발하였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특별단속 전담반을 편성하여 밀경작 우려가 있는 도서지역을 중심으로 양귀비와 대마류 현장 특별단속을 펼쳤다. 적발된 대부분은 “양귀비 씨가 날아와 자연적으로 번식하여 개화를 하자 관상용으로 길렀다” 며“ 마약으로 쓰이는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양귀비는 4월 중순부터 6월 하순까지가 개화기며, 대마는 6월 중순부터 7월 말까지가 수확기로 이 시기에 밀경작과 밀매사범 활동이 활발할 것으로 보고 완도해경은 우범지역에 대해 오는 7월 31일까지 집중단속을 실시할 방침이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마약류중 하나인 아편의 원료로 쓰이는 양귀비는 재배가엄격히 금지되어 있어 일부 농가에서 관상용이나 모르고 재배하는 경우에도 처벌대상이 될 수 있으니 주의가 요구 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