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1조 3천억 투자협약

여수시, 전라남도, (주)한양, 한국지역난방공사, 발전자회사 5개 기업

윤대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5/13 [11:14]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1조 3천억 투자협약

여수시, 전라남도, (주)한양, 한국지역난방공사, 발전자회사 5개 기업

윤대훈 기자 | 입력 : 2020/05/13 [11:14]

12일 오후 시청 상황실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권오봉 여수시장, ㈜한양 김한기 대표,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 한국남동발전(주) 유향열 사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열었다. © 전남뉴스피플

 

여수시가 전라남도, (주)한양, 한국지역난방공사, 발전자회사 5개 기업과 1조 3천억 규모의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시에 따르면 12일 오후 시청 상황실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권오봉 여수시장, ㈜한양 김한기 대표, 한국지역난방공사 황창화 사장, 한국남동발전(주) 유향열 사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르면 (주)한양은 2024년까지 여수 묘도동 일원 65만㎡(약 20만평)에 LNG저장시설 20만㎘ 4기와 기화송출설비, 최대 12만 7천 톤 규모의 선박 접안 시설을 조성한다.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한국남동발전(주) 등 5개 발전자회사는 LNG터미널 시설 이용을 적극검토할 계획이다.

 

여수시와 전라남도는 사업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인‧허가 등 행정 지원에 힘쓸 계획이다.

 

동북아 LNG 허브터미널은 탈원전, 탈석탄 등 신정부 에너지 정책을 반영해 국내 발전용, 산업용 수요처에 LNG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직원 250명을 채용하고, 고용유발 3만 6,800명, 생산유발효과는 7조 9,880억 원에 이른다. LNG 벙커링, 수소산업, 냉열이용창고 등 연관 산업 기업투자 유치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여수산단 석탄연료 발전소의 연료전환과 미세먼지 및 대기오염물질 감소, 해상 환경오염 최소화에 역할을 하며 여수시가 국제 환경 선도 도시로 우뚝 서는데 기여할 전망이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이번 투자 협약으로 그동안 코로나19로 위축되었던 기업투자와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이고,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개최 당위성을 보여줬다”며 “LNG 허브 터미널 구축 사업이 동북아를 대표하는 에너지 거점으로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