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서향 군락지 최초 발견

전남뉴스피플 편집국 | 기사입력 2020/06/11 [22:00]

백서향 군락지 최초 발견

전남뉴스피플 편집국 | 입력 : 2020/06/11 [22:00]

 사진=다도해해상국립공원 백서향  © 전남뉴스피플

 

국립공원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서부사무소(소장 이천규)는 공원구역내 생태계 모니터링 중 우리나라 남부지방 일원에서 드물게 자라는 토종 자생식물인 백서향(Daphne kiusiana Miq.)의 군락지를 최초 발견했다고 밝혔다.

 

 사진=다도해해상국립공원 © 전남뉴스피플

 

백서향은 지구 온난화․환경오염 등으로 개체수가 감소되고 있는 종으로서 우리나라 및 일본 남부지방에서 자라며, 팥꽃나무과에 속하는 키 작은 나무이다. 높이가 1m에 달하며 수명은 30여년으로 꽃은 2~3월에 피고 백색이며, 열매는 약8㎜ 크기로 주홍색 알 모양이다.

 

사진=다도해해상국립공원  © 전남뉴스피플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제주도에서 서식하며, 내륙에서는 단지 몇 군데에서만 관찰되는 종이다. 이번 생태계 조사에서 확인된 백서향은 키와 몸피가 작고 달걀형의 열매가 맺혀 있었으며, 일정한 구역 내 집단이 아닌 띄엄띄엄 산촌(散村)의 인가처럼 흩어져 서식하고 있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