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지 전입 시민, 순천 생활에 90.3% 보통 이상 만족

응답자 중 69.2%가 순천 생활에 만족한다고 응답했고 보통은 21.1%, 불만족 9.7%로 나타났다.

윤대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6/18 [13:21]

타지 전입 시민, 순천 생활에 90.3% 보통 이상 만족

응답자 중 69.2%가 순천 생활에 만족한다고 응답했고 보통은 21.1%, 불만족 9.7%로 나타났다.

윤대훈 기자 | 입력 : 2020/06/18 [13:21]

순천시가 관외에서 전입한 시민 565명을 대상으로 4월 27일부터 5월 21일까지 25일 동안 실시한 ‘순천 전입 시민 만족도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모바일 설문 중심으로 실시됐으며, 응답자 중 69.2%가 순천 생활에 만족한다고 응답했고 보통은 21.1%, 불만족 9.7%로 나타났다.

 

순천 생활 만족도 설문은 생태환경, 주거여건, 대중교통·도로, 문화·체육시설, 교육환경 등 총 9개 분야로 구분 조사했으며, 그 중 생태환경이 53.4% 응답으로 가장 만족도가 높았다. 뒤를 이어 주거여건이 45.6%, 대중교통·도로가 24.8%로 나타났다.

 

  © 전남뉴스피플

 

특히 도외 전입자는 생태환경을, 도내 전입자는 주거여건을 주요 만족요인으로 꼽았다.

 

전입 시민의 정착을 위해 순천시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주기를 바라는 분야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39.9%), 문화시설·프로그램 확대(27.8%), 주거여건 개선(25.5%) 순으로 집계됐다.

 

중점 추진 분야에 대한 세부 의견으로는 △청년·경력 단절 여성·중장년층의 맞춤형 일자리 창출 △연극·뮤지컬 등 공연 활성화, 박물관·예술센터 등 건립 △주택 가격 안정화, 공공임대주택 보급 확대, 노후 건물 개보수 등이 제안되었다.

 

순천시는 이번 설문에서 시민들이 제안한 사업을 11개 분야, 67개 사업으로 분류하여 부서별로 추진 가능 여부를 검토한 뒤 사업계획을 수립·추진할 계획이며 민선 7기 2주년 성과에도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