튜브타고 물놀이하던 표류자 여수해경 구조

물놀이 중 해상으로 약 300미터 떠밀려가...

허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8/28 [10:23]

튜브타고 물놀이하던 표류자 여수해경 구조

물놀이 중 해상으로 약 300미터 떠밀려가...

허용수 기자 | 입력 : 2020/08/28 [10:23]

바닷가에서 튜브를 이용 물놀이를 하다 해상으로약 300미터 표류한 사람이 여수해경이 구조 하고 있다.  © 전남뉴스피플

 

바닷가에서 튜브를 이용 물놀이를 하다 해상으로약 300미터 표류한 사람이 여수해경에 구조됐다.

 

지난 27일 오후 17:50분경 여수시 돌산읍 평사리 앞 해상에 물놀이용 튜브가 떠다닌다는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현장으로 연안구조정을 급파했다.

 

해안가로부터 약 300미터가량 떨어진 해상에서 발견된 튜브에는 A씨(여자, 31세,경기도 부천거주)가 타고 있었으며 일행들과 함께 물놀이를 하다 바람에 의해 해안가와 멀어진 것으로 알려졌고 현장에 도착한 해경구조팀의 도움으로 무사히 구조됐다.

 

구조 당시 약간의 탈진 증세를 보인 이외에 특별히 건강상태에 이상은 없었으며 평사항에 대기하고 있던 가족과 119구급대에 인계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돌산읍 평사리 앞 해상은 이안류가 흔히 발생하는 곳은 아니며, 8호 태풍의 여파로 평소보다 바람이 조금 더 있어 튜브가 표류한 것으로 보인다. 해안가 물놀이 시에는 반드시 다수의 인원이 함께 즐기기 바라며 긴급상황 발생 시 지체없이 119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