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용품 훔친 절도범 긴급체포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 법률 위반, 여죄 등 집중 수사

허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9/14 [18:16]

낚시용품 훔친 절도범 긴급체포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 법률 위반, 여죄 등 집중 수사

허용수 기자 | 입력 : 2020/09/14 [18:16]

피의자가 선박에서 훔친 낚시용품  © 전남뉴스피플

 

새벽녁 선박에 침입하여 낚시용품을 훔친 혐의로 피의자 A씨(남, 36세)가 구속 수사 중이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피의자 A씨는 지난 8월 27일 새벽 03:27분경 고흥군 도양읍 녹동항내에 정박해 있는 낚시어선 B호에 침입하여 조타실 출입문 잠금장치를 부수고 낚시용품을 절취하였다.

 

해경은 인근 CCTV영상을 분석한 끝에 용의자와 차량을 특정하여 탐문수사 중 지난 8일 오후 소록대교 인근 해안가에서 피의자를 발견 긴급체포 하였으며 수차례 동종 범죄전력이 있고 누범 기간 중 범죄인 점을 감안해 지난 10일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구속수사 중이다.

 

해경은 피의자의 또 다른 범죄 가능성을 염두해 두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으며,최근 관내에서 벌어진 선박 내 절도 사건과의 연관성들도 조사할 계획이다.

 

여수해경관계자는 “야간에 선박에 침입하는 절도범들이 끊이지 않고 있으니 각종 잠금장치로 시건을 확실히 하고 수시로 선박상태를 확인하는 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누범 : 금고 이상의 형을 받아 그 집행이 끝났거나 면제를 받은 후 3년 이내에 또다시 금고이상에 해당하는 죄를 범하는 일. 누범의 경우 형의 장기의 2배까지 가중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