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도덕에 들어설 스마트팜 혁신밸리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총 사업비 1천 100억원을 들여 33.3ha 규모

정일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9/14 [18:46]

고흥 도덕에 들어설 스마트팜 혁신밸리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총 사업비 1천 100억원을 들여 33.3ha 규모

정일영 기자 | 입력 : 2020/09/14 [18:46]

스마트팜을 이용해 유기농 보리씨앗으로 키운 새싹보리 사진=농업회사법인팜스(주)     ©전남뉴스피플

 

전라남도는 최근 스마트팜 전문인력 육성 등을 위한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사업을 착공했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고흥 도덕에 들어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스마트팜 전문인력 육성과 함께 관련 산·학·연·관이 협력해 기술혁신과 검증, 농작물의 환경·생육 데이터 수집분석 등 농산업의 미래를 이끌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 3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총 사업비 1천 100억원을 들여 33.3ha 규모로 오는 2022년까지 준공될 계획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주요 핵심시설은 청년창업 보육시설과 임대형 스마트팜, 실증단지 및 지원센터 등이다.

 

보육시설은 스마트팜 취·창업을 희망한 청년들에게 체계적인 실습교육을 제공하며, 우수 교육생에게는 3년간 임대형 스마트팜에서 자가경영의 기회가 주어진다.

 

실증단지와 지원센터에서는 스마트팜 관련 R&D 및 ICT 기자재 실증 등이 이뤄지게 된다.

 

시설 중 청년창업 보육온실은 현재 순천대학교에 위탁 교육중인 교육생의 실습 지원을 위해 내년 4월까지 조성되며, 나머지 시설은 오는 2021년 말까지 순차적으로 완료될 예정이다.

 

아울러 연계사업으로 추진하는 청년 농촌보금자리를 비롯 스마트 산지유통센터(APC), 육묘장, 주민참여형 단지 등을 오는 2022년까지 조성해 교육생의 안정적 정착과 지역 농업인의 참여를 통해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김경호 전라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통해 농촌 정착을 희망한 청년들의 취·창업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미래 한국 첨단 농산업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아열대 작물과 친환경농자재, 농업용 드론로봇, 반밀폐형 온실 등 4대 과제를 중심으로, 관련 기업체와 전남TP, 전남농업기술원, 순천대학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이 참여해 스마트팜 관련 전반에 새로운 혁신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