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흑두루미 하늘길 프로젝트 추진

남북 생태경제 교류 활성화를 위한 국제기구 간담회 개최

김승우 기자 | 기사입력 2020/11/02 [17:16]

순천시 흑두루미 하늘길 프로젝트 추진

남북 생태경제 교류 활성화를 위한 국제기구 간담회 개최

김승우 기자 | 입력 : 2020/11/02 [17:16]

허석 순천시장을 비롯한 한스자이델재단 한국사무소,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동아시아람사르지역센터 국제기구 대표 등 7개국 20명이 참석하였다.   © 전남뉴스피플

 

순천시가 남북 생태경제 교류 활성화를 위한 국제기구 간담회를 지난달 30일 순천만국제습지센터 컨퍼런스홀에서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허석 순천시장을 비롯한 한스자이델재단 한국사무소,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동아시아람사르지역센터 국제기구 대표 등 7개국 20명이 참석하였다.

 

참석자들은 남북 제1호 람사르 사이트인 순천만과 문덕습지의 정보를 공유하고 단계별로 가능한 남북 생태교류 사업을 논의하였고, 국제기구 대표단은 순천의 습지와 국가정원 관리 노하우를 북한에 제공하는데 합의했다.

 

순천시는 간담회 의견을 종합하여 내년부터 ‘흑두루미 하늘길 연결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흑두루미 서식지 보전을 위해 한국, 북한, 중국, 일본, 러시아, 몽골 6개국이 흑두루미 사진전, 자료집 발간, 영상 제작을 착수할 계획이다.

 

특히 북한의 제1호 람사르 사이트인 문덕 철새보호구는 청천강 하구에 위치하며 흑두루미의 중간 기착지로 알려지고 있어, 순천시는 평화의 전령사 흑두루미를 통해 남북평화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 상황이 개선되면 제3국에서 흑두루미 국제 네트워크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다.

 

허석 순천시장은 “세계적인 흑두루미 서식지로 부상하고 있는 순천만갯벌은 세계자연유산 지정을 눈앞에 두고 있다”면서 “중국 옌청시와 지자체 연대를 강화하는 한편 북한을 포함한 서해 갯벌 서식지 보전을 위한 남북 연대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옌청 갯벌은 2018년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되었으며, 2019년 옌청시장은 순천시를 방문해 황해 갯벌 보전을 위한 도시 간 협력을 제안한 바 있다.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