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 A중학교 운동부 코치 폭행 사건 대책 미흡

전남도의회 행정사무감사 도교육청 지적

정일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09 [16:53]

함평 A중학교 운동부 코치 폭행 사건 대책 미흡

전남도의회 행정사무감사 도교육청 지적

정일영 기자 | 입력 : 2020/11/09 [16:53]

 전남도의회   © 전남뉴스피플

 

영광교육지원청에서 실시된 교육지원청(나주, 화순, 무안, 함평, 장성, 영광) 전남도 행정사무감사에서 함평 A중학교 운동부 코치가 3년 동안 학생을 지도하면서 상습폭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학교 측은 3주가 넘는 기간 동안 교육지원청과 도교육청에 보고도 하지 않는 등 대책 마련이 미흡하다는 지적이다.

 

피해 학부모에 따르면 “함평 A중학교에서 운영 중인 운동부 코치가 학생을 지도하면서 상습적인 구타와 저녁밥을 굶기면서 운동을 시킨 사실을 감독 교사에게 통화를 통해 알렸지만, 이후 학교 측은 교육청이나 상급 기관에 보고하지 않는 등 아동 보호조치를 하지 않았고 지난 10월 21일 학교를 방문해 처리 과정을 확인하는 과정에서도 도교육청 보고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남도의회 교육위원 이민준 의원은 “안전한 교육환경을 위해 폭력 없는 운동부를 만드는데 솔선수범하자고 했던 교육지원청과 도교육청이 한 달이 지나는 기간 동안 경위 파악이나 학생들을 위한 수습 조치도 전혀 하지 않았다”며 “학교 내에서 발생하는 학교폭력에 대해 전수 조사, 교육지원청과 교육청의 대응책 마련을 집중적으로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특별시교육청은 지난 7월 14일 스포츠 분야 폭력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전문 체육의 뿌리인 학교 운동부 정상화를 위해 ‘서울 학교운동부 미래 혁신 방안’을 마련해 가해자가 지도자일 경우, 바로 직무 정지 명령이 내려지고 단순한 욕을 하는 폭언도 중징계하는 등 기존의 징계기준보다 훨씬 높은 기준으로 처벌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