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팜 혁신밸리 구체적인 대책을 세워야

청년 일자리 공급과 지역민을 위한 사업으로 다양한 대안을 발굴

정태범 기자 | 기사입력 2020/11/09 [17:01]

스마트팜 혁신밸리 구체적인 대책을 세워야

청년 일자리 공급과 지역민을 위한 사업으로 다양한 대안을 발굴

정태범 기자 | 입력 : 2020/11/09 [17:01]

▲전남도의회     ©전남뉴스피플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미래 농업을 위한 청년 보육교육생들의 청년 일자리 공급 등에 대한 세부적인 계획 수립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라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 박종원 의원(더불어민주당·담양1)은 지난 4일 농축산식품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스마트팜 혁신밸리 청년보육사업 교육생 52명 중 성적 우수자 이외의 교육생에 대한 해결방안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박종원 의원은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앞으로 미래농업의 일환으로 청년 농업인 활성화, 농업의 미래를 위해 청년교육생들에 대한 세부적인 계획을 세우고 잘 운영해야 하고, 청년 일자리 공급과 지역민을 위한 사업으로 다양한 대안을 발굴해 농가 소득에 기여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고 주장했다.

 

또한, “남도장터 수수료(6%)를 낮추어 농가의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전남도 닭 도축검사 수수료가 타 시도와 비교해 높은 편으로 축산농가 부담을 줄이기 위해 수수료를 인하해야 한다.” 고 제안했다.

 

이에 농축산식품국 김경호 국장은 “스마트팜 혁신밸리 교육생들에게 배후단지를 조성하여 저렴한 임대료로 임대형 스마트팜에 참여토록 하고 경영실습 농장에도 참여하는 방안 등을 강구 하겠다” 고 답변했다.

 

한편 박의원은 제11대 후반기 농수산위원회 부위원장과 섬진강․영산강 수계 호우피해 실태파악 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전남 지역 발전을 위한 의정 활동을 다양하게 펼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