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국가산단 '대기오염' 기업 책임 묻는다

여수산단 내 주요 기업 책임자를 행정사무감사 증인으로 채택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0/11/10 [11:28]

여수국가산단 '대기오염' 기업 책임 묻는다

여수산단 내 주요 기업 책임자를 행정사무감사 증인으로 채택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0/11/10 [11:28]

여수국가산단   © 전남뉴스피플

 

지난 해 4월 여수국가산단 내 기업체들의 대기오염물질 측정값 조작이 큰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전남도의회가 여수산단 내 주요 기업 책임자를 행정사무감사 증인으로 채택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강정희, 더불어민주당·여수6)는 13일 예정된 동부지역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앞두고 여수국가산단 주요 기업 책임자에게 증인으로 출석할 것을 요구했다고 10일 밝혔다.

 

전남도의회는 여수산단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로 인근 지역의 대기오염이 심각한 상황에서 도민의 건강권과 환경기본권 보장을 위해 이들 기업의 책임을 묻고 환경개선 노력도 점검할 계획이다. 출석을 요구한 기업은 GS칼텍스, LG화학, 한화케미칼, 롯데케미칼, 금호섬유화학으로 총 5개 기업이다.

 

아울러 여수산단 대기오염물질 측정값 조작 파문 이후 구성된 ‘민·관 협력 거버넌스’와 ‘여수산단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원회’ 위원들도 참고인으로 불러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는 지역 대표들과 함께 지난 달 28일 GS칼텍스를 찾아 현지 의정활동을 진행하려 했으나, 사측이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지역 대표들의 출입을 거절해 무산된 바 있다.

 

이에 보건복지환경위원회가 여수화학재난종합방제센터에서 진행한 현장 간담회에서 지역 대표들은 대기오염물질 측정값을 조작한 기업체 명단 공개와 함께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하게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여수산단의 대기오염물질 측정값 조작 이후 환경관리 종합대책 마련을 위해 구성된 ‘민·관 협력 거버넌스’는 1년 5개월 동안 논의 끝에 9개의 권고안을 잠정 확정한 바 있다.

 

권고안은 ▲위반사업장 민관 합동조사 ▲환경오염물질 배출·방지 시설 현장 공개 ▲여수산단 주변 환경오염실태조사 연구과제 ▲주민건강역학조사 및 위해성 평가 연구과제 ▲여수산단 환경감시활동 강화 및 감시센터 설치·운영 ▲유해대기물질 측정망 설치 및 섬진강유역환경청 신설 건의 등이다. 거버넌스는 여수산단 인근 마을 주민대표 등의 의견수렴을 거쳐 이달 중순 권고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전남도의회는 민·관 협력 거버넌스가 마련한 권고안에 대한 기업들의 입장도 확인할 계획이다.

 

강정희 위원장은 “도민의 건강권을 위협한 여수산단 내 기업들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조작사건 이후, 기업들이 환경개선을 위해 어떤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지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며 “민·관 협력 거버넌스 권고안에 대한 기업체들의 입장은 물론 인근 지역 주민들과의 상생 노력도 확인해 보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