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웅’ 초대전...“생동_계절의 향연”

청학대미술관에서 오는 11월 23일부터 12월 20일까지 초대전

김승우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09:11]

‘강태웅’ 초대전...“생동_계절의 향연”

청학대미술관에서 오는 11월 23일부터 12월 20일까지 초대전

김승우 기자 | 입력 : 2020/11/17 [09:11]

강태웅이 ‘생동_계절의 향연  © 전남뉴스피플

 

한국미술협회 회원이자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부에 재직중인 화가 강태웅이 ‘생동_계절의 향연/Movement_Feast of the Season’이라는 주제로 초대전을 개최한다.

 

화가 강태웅이 안성시 금광호수 주변에 위치하고 있는 청학대미술관에서 오는 11월 23일부터 12월 20일까지 초대전을 개최하는 것.

 

‘자연을 통한 인간성 회복‘이라는 큰 주제로 꾸준히 활동해온 작가는 최근들어 코로나19로 인하여 사회적 거리두기가 절실한 현실에서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단순화된 심상을 캔버스에 옮긴 작품들을 선보이게 된다.  

 

평론가 안현정은 “작가는 이젤에 캔버스를 올리고 그림을 그리는 대신, 캔버스를 바닥에 깔고 자신의 행위를 쌓아올리거나 요철(凹凸)을 자유자재로 구현함으로써 리드미컬한 ‘Movement’를 생성시킨다”고 말했다.

 

이어 “신체적 행위의 반복은 일종의 수행과정과도 닮았다”면서 “상하좌우가 역전되거나 쌍을 이루는 작업들은 위계적인 논리를 철저하게 배재시킨다. 모든 것으로부터 자유로워진 창작과정들은 작업실에서 이루어지는 창작자만의 축제”라고 평했다.

 

강태웅의 작품은 행위(Gesture)가 중요한 작업 요소 중의 하나이다. 다양한 몸짓이 여러 가지 흔적을 남기고, 그것들을 아우르는 과정을 통하여 새로운 이미지가 탄생한다.

 

최근 작업인 <Movement> 연작은 중층구조의 화면과 반복되는 붓질을 그대로 드러내며 내연과 외연, 음과 양의 조화, 자연과의 소통을 추구한다, 자연으로부터 추출된 작가의 <Movement>는 세상의 모든 일이 인간성 회복을 위한 치유와 긍정의 방향으로 움직이기를 기원하는 작가의 희망이 담겨있다.

 

강태웅은 중앙대학교와 동 대학원에서 회화를 공부하고, 미국 펜실베니아 주립 부름스버그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현재는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작품활동을 해오고 있다. 그동안 45회의 개인전을 통하여 평면과 입체작품을 선보이다가 이번 전시에는 평면작품 근작 40여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강태웅은 현재 한국미술협회, 거북이 걸음, 창작미술협회 회원이며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부에 재직중이다.

 

한편 청학대미술관은 전시기간 동안 휴무없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무료로 개방한다. 박두진 문학길 등 볼거리가 풍성해 늦가을 여행으로 한나절을 보내기에 추천할만한 장소이다.

 

전시제목: 생동_계절의 향연 / Movement_Feast of the Season

전시기간: 2020. 11. 23 – 12. 20

전시장소: 청학대미술관 / 안성시 금광면 삼흥로 183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