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의회 ‘난개발실태조사단’ 구성 제안

송하진 의원 제206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10분 발언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09:02]

여수시의회 ‘난개발실태조사단’ 구성 제안

송하진 의원 제206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10분 발언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0/11/18 [09:02]

  © 전남뉴스피플

 

여수세계박람회 개최이후 관광개발이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최근에는 여수전역에 걸쳐 이루어지고 있는 무분별한 난개발에 대해 여수시의회가 ‘난개발실태조사단’을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여수시의회 송하진 의원은 제206회 정례회 2차 본회의에서 10분 발언을 통해 “난개발로 인한 자연환경 훼손과 부작용이 어디 소미산 뿐이겠냐”며 “여수시는 지난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를 전후해 개발로 인해 천혜의 자원인 해안 경관이 서서히 망가지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웅천지구 등 신규 택지에 대한 부동산 광풍이 여수 난개발 폐해의 원천으로 이제는 치유가 불가능한 현실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또 “지난 2017년 아시아 최고 수준의 복합리조트를 표방하는 1조 2000억 원대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 사업이 발표되면서 이로 인한 관광 활성화를 명분으로 돌산을 비롯한 주요 관광지 일대의 난개발은 심각한 지경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송 의원은 또 “무리한 도시계획 변경으로 7층 이하의 아파트단지를 29층으로 층수 제한을 풀어주고, 건물 간 이격거리를 50미터에서 30미터로 대폭 완화하면서 주민들이 우려했던 40층 이상의 초고층 생활형 숙박 시설의 건립이 눈앞에 두고 있는 시점에서 이로 인한 웅천지구의 기반시설은 허용 용량을 이미 초과하여 향후 우리시가 수백, 수천억 원의 혈세를 투입하여 재공사를 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고 주장했다.

 

송 의원은 “거대 외지 자본을 사리분별 없이 유치하여 난개발이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각종 규제를 악용해 편법적으로 비켜갈 수 있도록 도와준 책임은 과연 누구에게 있는 것”이냐며 시 집행부와 시의회를 겨냥한 발언들도 쏟아냈다.

 

여수웅천지구  © 전남뉴스피플

 

시 집행부에 대해선 지난 2014년 ‘2030년 여수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하면서 보전축 설정을 통하여 자연환경 보전과 도시의 무분별한 개발을 방지하도록 하였고 해상에서 바라보는 도심권과 바다 풍경 등 수변 축을 설정 했음에도 비전과 방향대로 도시개발이 이루어 졌느냐“고 따져 물었다.

 

시의회에 대해서도 ”웅천택지개발사업 실태파악 특위까지 구성해 상임위원들이 활동하였음에도 무분별한 개발행위와 열악한 기반시설에 따른 주민 피해, 숨 막힐 듯한 빌딩 숲으로 일조권 침해 등의 부작용에 대해선 어찌하여 한마디 언급 없이 뒷짐만 지고 있었던 것은 아니었는지 그저 안타깝기만 하다“고 혀를 찻다 .

 

그러면서 시 집행부에 대해 ”도시계획위원회의 명단과 회의록을 공개하여 도시계획 과정이 한 치 의혹이 없도록 성역 없이 이뤄져야 하며 도시계획 전문 행정가를 배치하여 중장기적인 관광 수요와 공급에 대한 철저한 분석을 실시, 인허가 과정에서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한 정확한 심사와 관리감독을 해줄 것“ 을 주문했다.

 

시의회에 대해서는 ”친환경적 관광시설 도입을 장려함으로써 이제는 개발의 패러다임이 자연 역행이 아닌 자연과의 조화라는 순기능 속에서 실현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정비해야 할 시점으로 ‘난개발실태조사단’을 만들어 전문가와 함께 인허가 과정의 정당성을 조사하고 인허가 문제점과 조례 허점, 도시계획심의과정 부실, 감독공무원 직무유기 등을 따져보자“는 주장을 제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