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추위 속 해상 화재 발생

작업용 바지와 인근 소형선박 일부 소손, 해경 진화 작업 완료

허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0/12/15 [17:18]

강추위 속 해상 화재 발생

작업용 바지와 인근 소형선박 일부 소손, 해경 진화 작업 완료

허용수 기자 | 입력 : 2020/12/15 [17:18]

바다 위에 작업용 바지와 인근 소형선박에 화재가 15일 발생했다.  © 전남뉴스피플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는“바다 위에 작업용 바지와 인근 소형선박에 불이 났으나 해양경찰의 발 빠른 조치로 인명 피해 없이 진화됐다”고 15일 밝혔다.

 

15일 오전 07:17분 경 여수시 율촌면 송도 인근 해상에서 검은색 연기가난다는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현장으로 연안구조정과 민간해양구조선 6척을 급파했다.

 

신고접수 약 24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연안구조정과 민간해양구조대는 작업용 바지(9m×9m)와 인근선박(1톤급 선외기)에 붙은 불을 소화기와 배수펌프 등을 이용 약 2시간 30분 만에 진화했다.

 

이번 화재로 작업용 바지가 반소되었고 적재되어 있던 통발어구 약 500개가 불에 탔으며 옆에 계류해 있던 선박의 일부도 화재 피해를 입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인명피해와 해양오염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목격자 등의 진술을 통해 정확한 피해사항과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겨울철 해상에서는 전기합선, 전열기 사용 등으로 인한 화재의 위험이 높으니 각별히 주의 바란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