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동천의 옛 기록물

동천 중심의 근대 순천 생활상을 알 수 있는 기록물 선정

김승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5:53]

순천동천의 옛 기록물

동천 중심의 근대 순천 생활상을 알 수 있는 기록물 선정

김승우 기자 | 입력 : 2021/02/19 [15:53]

 순천시 동천1960년대 동천 조곡교 아래 자갈밭 쉼터에서 촬영된 가족사진 사진=순천시   © 전남뉴스피플

 

순천시와 순천시문화도시사무국은 문화도시 예비사업으로 동천의 기록을 찾기 위해 실시한 <순천 동천 기록물 공모전>의 수상작을 선정하여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은 지난해 9월 21일부터 올해 1월 29일까지 사진, 문서, 영상, 박물류 등 총 144점이 응모하였으며, 시는 심사위원단의 종합적인 평가와 심사를 통해 최우수상 2점과 우수상 5점, 장려상 19점을 선정하였다.

 

최우수상은 성가롤로 병원이 부지선정을 위해 촬영했던 1960년대의 동천과 장천동 일대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사진으로, 그 당시 도심의 모습과 현재는 찾아볼 수 없는 동천의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는 특징이 부각되어 높은 평가받아를 받았다.

 

또 다른 최우수상 수상작은 1960년대 동천 조곡교 아래 자갈밭 쉼터에서 촬영된 가족사진으로, 1960년대 순천 시민의 여가생활을 유추해볼 수 있다는 점이 높게 평가되었다.

 

순천 성가롤로 병원이 부지선정을 위해 촬영했던 1960년대의 동천과 장천동 일대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사진  사진= 순천시   © 전남뉴스피플

 

최우수상에 선정된 기쁨을 안은 김수웅씨는 이번에 선정된 사진 외에도 1960년대~2000년대 기자로 활동하며 촬영한 순천의 모습이 담긴 사진 약 30여점을 순천시문화도시사무국에 기증하며 기록의 가치를 다시 일깨웠다.

 

공모전 심사관계자는 “이번 공모전을 통해 수집된 기록물들은 동천을 중심으로 순천의 시대상과 주민의 생활상 등을 엿볼 수 있는 지역사회의 귀중한 기록물로 평가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새로운 순천의 미래상을 열어갈 수 있는 귀중한 자료를 지속적으로 발굴해서 우리 지역만이 가질 수 있는 문화콘텐츠 활용의 가능성을 축적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에 선정된 자료들은 순천시문화도시사무국 홈페이지 내 ‘순천도큐멘타DB’자료실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