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현복 광양시장 '부동산 이해충돌 의혹' 입건

정 시장은 "41년 전에 땅을 구입해둔 만큼 적법하다 주장

김승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3/29 [22:09]

정현복 광양시장 '부동산 이해충돌 의혹' 입건

정 시장은 "41년 전에 땅을 구입해둔 만큼 적법하다 주장

김승우 기자 | 입력 : 2021/03/29 [22:09]

전남경찰청은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협의로 고발당한 정현복 광양시장을 입건해 수사에 나섰다.

 

경찰청에 따르면 정 시장은 자신과 아들이 소유한 광양읍 칠성리 땅에 도로 신설 공사가 이뤄지면서 보상금을 받았으며, 관련 사실에 대한 공직자 재산 신고를 누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정 시장은 "41년 전에 땅을 구입해둔 만큼, 도로 개설과 재개발에 관여한 바 없다는 입장이며, 도로 신설을 추진하는 모든 과정이 적법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