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직인 ‘여수전용체’로 개각

20여 년 만에 통합여수 상징성 살려

허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1/04/06 [12:02]

여수시 직인 ‘여수전용체’로 개각

20여 년 만에 통합여수 상징성 살려

허용수 기자 | 입력 : 2021/04/06 [12:02]

바뀐 여수시 직인   © 전남뉴스피플

 

여수시가 5일부터 20여 년간 사용해온 여수시장 직인을 기존의 ‘한글전서체’에서 ‘여수전용체’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1999년 3여통합의 일환으로 개발된 여수전용체를 사용함으로써 통합여수의 상징성을 살리고 직인의 의미를 뜻깊게 만들 수 있도록 교체하게 됐다.

 

이번 개각 대상에는 여수시장 직인 뿐만 아니라 읍면장인, 민원사무전용인, 회계관인 등 기존에 전서체로 사용되어 왔던 공인 462점도 포함됐다.

 

여수시는 기존 공인은 기록관으로 이관하여 행정박물로 영구 보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공인 개각은 3여통합의 정신을 살리고 시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려는 행정의 일환이다”면서 “앞으로도 시민과의 소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