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재 '부동산 불법 거래' 무혐의 결론

국민권익위의 부실하고 무성의한 조사와 명백한 판단오류

정태범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16:30]

김회재 '부동산 불법 거래' 무혐의 결론

국민권익위의 부실하고 무성의한 조사와 명백한 판단오류

정태범 기자 | 입력 : 2021/09/27 [16:30]

국민권익위가 공직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부동산 전수조사에서 불법 거래 의혹을 받은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이 경찰 수사에서 ‘무혐의’를 받았다.

김 의원은 지난 6월 8일 국민권익위로부터 제기한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의 탈당 권유를 받아왔다.

그러나 김 의원은 5차례에 걸친 기자회견을 통해 증거자료를 공개하고, 권익위의 수사의뢰에 대한 오류를 주장해왔다.

아울러 당 지도부에 탈당 권유 철회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국민권익위의 부실하고 무성의한 조사와 명백한 판단오류, 민주당 지도부의 소명절차도 거치지 않은 무책임한 정무적 판단이 결합하여 발생한 어처구니 없는 사건이었다”면서 “국민의 권익보호를 책임지고 있는 국민권익위와 국정을 책임지는 더불어민주당에 의해 이루어졌다는 사실이 심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