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552건 중 454건(82%)이 ‘임대목적’으로 주택 구입

- 국토부 주택자금조달계획서 분석

정태범 기자 | 기사입력 2021/10/04 [10:29]

미성년 552건 중 454건(82%)이 ‘임대목적’으로 주택 구입

- 국토부 주택자금조달계획서 분석

정태범 기자 | 입력 : 2021/10/04 [10:29]

자료사진  © 전남뉴스피플

 

10세 미만 미성년자가 4년간 구입한 주택이 1,047억원어치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찬스’를 통한 부동산 투기로 출발선부터 자산격차가 벌어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연령별로는 만 8세가 86건, 182억 5천만원어치의 주택을 구입하여 주택 구입액이 가장 많았고, 이후 9세 79건 181억 9천만원, 7세 69건 128억 8천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태어난 해 주택을 구입한 만 0세의 주택구입은 11건, 구입액은 25억 1천만원이었다. 10세 미만 주택 구입자 대부분은 갭투자와 증여로 주택자금을 조달했다. 임대보증금 승계 즉 갭투자를 통해 주택자금을 조달한 경우가 368건으로 전체의 66.7%로 나타났다. 증여를 받은 경우도 330건(59.8%)이었다.

 

편법 증여가 의심되는 사례도 다수 발견됐다. 2018년 서울에서 24억 9천만원짜리 주택을 공동으로 구입한 2018년생 A(당시 만 0세)와 1984년생 B는 9억7천만원을 각각 자기 예금에서 조달했고, 임대보증금 5억 5천만원을 더해 주택을 구입했다.

 

태어난 지 1년도 채 되지 않은 A가 9억 7천만원의 예금을 가지고 24억 9천만원짜리 주택을 공동 구매했다는 뜻이다.

 

2021년 경기도에서 26억 4천만원짜리 주택을 3명과 함께 구매한 2021년생 C(만 0세)는 증여와 임대보증금으로 주택자금을 조달했다.

 

김회재 의원은 “불공정한 부동산 불로소득을 해결해야 코로나 위기가 불러온 자산 불평등을 해소할 수 있다”라며 “미성년자 편법증여에 대한 검증을 강화해서 세무조사 등 엄정한 대응이 필요하고, 편법증여, 불법 투기를 발본색원하기 위한 별도의 부동산 감독기구도 조속히 설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