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도 양식장 관리선 승선원 2명 해상추락 발생

양망 장비가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신고자 등 2명이 해상추락 추정

허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20:30]

여자도 양식장 관리선 승선원 2명 해상추락 발생

양망 장비가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신고자 등 2명이 해상추락 추정

허용수 기자 | 입력 : 2021/10/22 [20:30]

사고현장을 수색하고 있는 해경  © 전남뉴스피플

 

여수 여자도 해상 9톤급 꼬막 양식장 관리선에서 승선원 모두 해상추락 추정되어 경비함정이 수색활동을 펼치고 있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22일 오후 3시 21분께 여수시 화정면 대여자도 남서방 약 3km 해상에서 9톤급 양식장 관리선 A호(순천선적)에서 승선원 B씨가 작업 중 사람이 해상으로 떨어졌다며 112를 경유 신고 접수됐다.

 

사고선박  © 전남뉴스피플

 

해경은 신고자 최초 신고 접수 후 신고자와 연락이 두절되어 위치추적 된 위치로 경비함정과 구조대, 항공기를 급파해 확인결과 양식장 관리선 A호 선박 내에서 휴대폰 1개를 발견, 신고자 번호랑 동일함을 확인했으며, 승선원은 보이지 않았다.

 

여수해경은 양식장 관리선 A호가 해상에 표류하고 있었으며, 양망 장비가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신고자 등 2명이 해상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경비함정 4척, 항공기 1대 및 민간구조선 3척을 이용해 집중수색을 하고 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양식장 관리선 A호의 정확한 승선인원 및 인적사항을 파악 중이며, 승선원 모두 해상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사고해역 인근을 집중수색중이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