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프로젝트

여수해경 GS칼텍스간 업사이클링 제품 공동구매 약정식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1/10/27 [15:47]

해양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프로젝트

여수해경 GS칼텍스간 업사이클링 제품 공동구매 약정식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1/10/27 [15:47]

왼쪽부터 황선화 여수해경 해양오염방제과장, 오문현 GS칼텍스 대외협력부문장, 하만식 여수해경 서장, 김학민 GS칼텍스 생산운영부문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전남뉴스피플

 

여수해양경찰서(서장 하만식 총경)는 “해양 폐플라스틱 자원순환 프로젝트를 위해 GS칼텍스(대표 허세홍 사장)와 ‘업사이클링 제품 공동구매 약정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27일 10시 GS칼텍스 여수공장에서 여수해경 서장과 GS칼텍스 임직원들이 참석하여 해양 폐플라스틱 자원 순환 프로젝트 추진 내용을 공유하고 폐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한 가치 높은 친환경 제품의 공동구매와 제품 생산 활성화를 위해 민·관 협력 약정식을 진행했다.

 

이번 민·관 협력 약정식은 해양 폐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하여 친환경 제품 공동구매와 제품 생산 활성화 등 민·관 협력을 통한 순환경제 및 탄소중립의 실현을 위해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추진하게 됐다.

 

지난 3월부터 추진된 자원순환 프로젝트를 통해 현재까지 약 80톤(500㎖ 페트병 28만개 분량) 정도의 해양 폐플라스틱을 수거했고 친환경기업(효성티앤씨)이 리사이클링 한 원사로 제작·공급하고, 여수지역 내 사회적기업(송광행복타운)이 안전조끼, 봉사활동조끼 등 업사이클링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면 여수해경과 GS칼텍스가 업사이클링 제품을 구매하여 활용하게 된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해양환경 보호로 시작된 작은 발걸음이 민·관 협력의 중요성을 알리고 나아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것뿐만 아니라 생산·소비를 통한 친환경 순환경제를 이끌어 내는데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GS칼텍스는 “올해 2월 CEO 산하 CSR 위원회를 ESG 위원회로 확대 개편하고 협력사와의 2천억원 규모의 상생 펀드를 구축하는 등 급변하는 글로벌 시장 환경에서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 ESG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고 밝혔다.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