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여수시에 아프간 특별기여자 환대에 감사

가족 총 391명은 해양교육원에서 약 4개월 동안 생활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1/10/29 [08:29]

법무부 여수시에 아프간 특별기여자 환대에 감사

가족 총 391명은 해양교육원에서 약 4개월 동안 생활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1/10/29 [08:29]

강성국 법무부 차관은(좌측) 아프간 특별기여자 임시생활시설의 여수 이전에 권오봉 여수시장(우측)을 만나 감사의 뜻을 전달하고 있다.   © 전남뉴스피플

 

강성국 법무부 차관은 아프간 특별기여자 임시생활시설의 여수 이전을 마치고 28일 여수시청을 방문, 권오봉 여수시장과 환담을 나누며 여수시민들의 따뜻한 환대 덕분에 이전을 무사히 마칠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전하였다.

 

법무부에 따르면 앞으로 특별기여자 가족들이 여수에서 약 4개월 동안 생활할 예정이며 법무부 직원 약 80명이 이들의 생활을 지원할 것 이라고 밝혔다.

 

11월부터는 정부합동지원단이 꾸려져 관계부처와 함께 본격적인 정착준비과정에 들어가게 되므로, 여수시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여순사건을 겪었던 여수시민들께서 타인의 아픔에 대해서도 같은 심정으로 보듬어 주신 것 같다며, 아프간 특별기여자 가족들이 4개월 간의 여수 생활을 마치고 우리 사회에 잘 정착할 수 있기를 기원 한다"고 마리했다.

 

아프간 특별기여자 가족 총 391명은 8. 27.부터 충북혁신도시소재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두 달간 생활하였으며, 10. 27.부터는 여수로 거주지를 옮겨 해양경찰교육원에서 생활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