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실습 고교생 사망사건 수사 결과

2인 1조로 작업 하여야 하는 잠수작업규칙을 위반하는 등

허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0/29 [08:51]

여수 실습 고교생 사망사건 수사 결과

2인 1조로 작업 하여야 하는 잠수작업규칙을 위반하는 등

허용수 기자 | 입력 : 2021/10/29 [08:51]

지난 6일 여수시 웅천 이순신 마리나 선착장에서 선저 따개비 제거 작업을 하던 실습 고교생 사망 사건으로 구속된(10.21) 업체 대표A씨(48세)를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에 송치됐다

 

여수해경의 수사결과에 따르면 A씨는 만 18세 미만자에게 금지된 잠수작업을 무자격자인 홍군(17세)에게 지시하였고, 2인 1조로 작업 하여야 하는 잠수작업규칙을 위반하는 등 잠수 작업 전 최소한의 안전교육도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관리자를 배치하지 않아 홍군을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