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탄소포인트제 활용 미비

풍력을 통해 36만 1천톤의 탄소 절감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1/11/08 [11:35]

전남 탄소포인트제 활용 미비

풍력을 통해 36만 1천톤의 탄소 절감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1/11/08 [11:35]

풍력 자료사진  © 전남뉴스피플

 

영국 글래스고에서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이 개막된 가운데 전남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탄소중립이 화두가 되고 있다.

 

전남도의회 강정희 보건복지환경위원장은 지난 5일, 전라남도 동부지역본부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전남이 기후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동부지역본부가 컨트롤타워 역할을 제대로 수행해야 한다.”면서, “적은 비용으로 가장 많은 탄소를 절감할 수 있는 탄소포인트제를 전남도가 더 적극적으로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위원장이 전남도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전체 89만 3천 세대 중 탄소포인트제에 가입한 가구는 23만 4천 세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전년 대비 6천6백 세대 3%가 증가한 가운데 가입가구 중 실제 인센티브를 받은 가구는 6만 1천 세대로 26%에 불과했다.

 

이어  “올해 풍력을 통해 36만 1천톤의 탄소를 줄이는데 탄소포인트제는 7억 5천만 원의 사업비로 12만 4천 톤을 줄이는 것으로 나와 있다.”며, “전체 세대의 80%가 참여하면 23억 원의 사업비로 풍력발전과 맞먹는 탄소절감 효과가 있다.”며 홍보 부족과 신청주의 개선을 요구했다.

 

또한 “전남의 탄소배출량 9천 2백만톤 중 81%인 7천5백만톤이 산업분야에서 배출되고 있다.”며, “도내 기업들의 2050탄소중립 실천에 전남도가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강 위원장은 “전기자동차 수소자동차 그리고 전기나 수소 충전소 보급사업으로 편성된 예산을 감액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친환경 자동차 보급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해 여수산단의 일부 대기업 관계자들을 행정사무감사에 출석시킨 바 있는 강 위원장은 “여수국가산단의 일부 대기업들은 여전히 발암물질을 배출하고 있다.”며, “관리감독을 통해 기업들의 굴뚝자동측정기기 설치가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여수국가산단의 발암물질 배출과 수많은 폭발과 가스누출 사고로 주민들의 희생이 너무도 크다.”며, “다른 지역 사례를 참고해서 환경감시센터 설립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서 속도를 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환경오염실태조사와 주민 건강 역학조사 등 여수국가산단 환경관리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민․관 협력 거버넌스 위원회가 합의한 9개의 권고안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 8일 강진의료원과 순천의료원, COP28 추진단에 이어 9일에는 보건복지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