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필 여수시의원 10분 발언과 보도자료 논란

웅천 마리나 항만 개발사업 업체선정 심사 불공정 비판 문제...
해당업체 최 의원 상대 법적대응 시사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2/11/09 [23:20]

최정필 여수시의원 10분 발언과 보도자료 논란

웅천 마리나 항만 개발사업 업체선정 심사 불공정 비판 문제...
해당업체 최 의원 상대 법적대응 시사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2/11/09 [23:20]

콘크리트 부잔교 시설  © 전남뉴스피플

 

8일 여수시의회 제225회 정례회 최정필 의원이 웅천 마리나 항만 부잔교 신기술 관련 10분 발언과 보도자료 배포가 논란이 되고 있다.

 

최 의원에 따르면 ‘웅천 마리나 항만 개발사업 업체선정 심사 불공정’ 이라고 비판 하면서 부잔교 신기술 공법업체 선정 심사 결과와 한 업체의 특혜를 준 것 처럼 발언해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특히 최 의원은 전남뉴스피플에 “여수해경 수사기관의 수사중인 사항을 수사 통지문을 받아 입수해 수사결과를 밝혔다고 10분 발언 하면서 민원인에게 통지문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여수해경 고위수사관은 “최 의원이 보도자료를 통해 어떤 루트로 수사통지문을 받았다고 하는데 수사기관은 수사중인 사건은 제3자에게 정보를 제공하거나 알리지 않는게 원칙이라고 답했다.”

 

이어 “현재 마리나 관련 특허나 성능인증제품 관련 수사중인데 수사결과 통지문을 가지고 있다는 발언을 한 최 의원에게 사건이 끝나지 않은 사항을 의회에서 공식적으로 발언 하는 것은 대단히 위험한 발언 이였으며” “최 의원에게 진위를 확인해 봐야겠다”고 말했다.

 

또 한 최 의원은 여수시 해양항만 담당 부서에 부잔교 입찰관련 자료를 요구하지 않았고 제보한 사람의 말과 MBC 보도내용을 인용 한 것이라고 전남뉴스피플과 인터뷰 했다.

 

그렇다면 최 의원은 최소한 사실확인을 위해 꼼꼼히 서류검토나 여수시 정부가 불공정하고 무책임한 행정을 고수하고 있다고 비판할게 아니라 의원으로서 자료를 취합했어야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편 최 의원이 지적한 B업체는 “해양경찰에서 수사중인 사건이 정보를 제공하지도 않은 사실을 수사결과라며 시민의 대의기관인 의회에서 10분 발언과 보도자료를 유포 한 것은 심각한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에 해당되어 법적으로 대응 하겠다”고 불만을 표했다.

 

이어 “여수시 설계심의자문위원으로 활동 한 건 사실이다.” “하지만 최 의원이 발언한 웅천 마리나 공법선정관련 논란이 되어 심의 활동에 배제 된게 아니라 스스로 빠쁜 업무와 사업 때문에 활동을 못한 것이라며.” “자문위원은 자기 시간 쪼개서 여수시 안전건설 정착을 위해 건설전문기술자가 자문역할 봉사하는 것인데 무슨 특혜를 받은 것처럼 매도 하는 것은 부적절 하다”고 덧붙였다.

 

최 의원의 지적한 업체 선정 순위 논란은 이미 본지가 지난달 5월 ‘여수거점형마리나 항만개발사업 계류시설 공법선정 말썽’이라는 기사에 당시 여수시는 B 업체와 M 업체 두 업체의 평가결과를 번복하면서 공고서에 명시 되었음에도 여수시 공무원은 충분한 검토 없이 평가위원장을 통해 엉뚱한 M 업체를 선정업체로 발표했었다고 보도되었다.

 

이에 B업체가 선정에 문제가 있다고 이의 신청하자 뒤늦게 여수시는 공고서를 검토하던 담당자는 평가결과 동점자인 경우 2차평가가 우선이므로 B 업체가 선정 됐어야 함을 인지하고 M 업체에 오류가 있었다고 취재결과 확인됐었다.

 

여수시는 21년 실시설계와 22년 토목 호안 공사, 23년 방파제 공사, 24년은 건축 공사를 마지막으로 25년은 총괄 준공을 한다는 연차별 사업계획서를 정부에 제출 한 바 있다.

 

여수시 포함 6개 도시가 선정된 이 사업은 15년 기준 약 780억 원(국비 300억, 시비 479백억 원)이 드는 개발사업 중 300척 (해상 150, 육상 150) 해상계류시설 금액은 86억이 개발사업비로 책정됐으나 아직까지 첫삽을 뜨지도 못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